대부업 상시 감시시스템 구축된다… 금감원, 빅데이터 전담 조직 신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사진=머니S DB

대부업 상시 감시시스템이 연내 구축된다. 금융거래의 불편·피해와 관련 금융소비자의 단순·반복 문의는 ‘챗봇’ 시스템으로 자동 처리된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빅데이터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2020년까지 모든 금융감독 업무에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기술을 적용한다고 17일 밝혔다. 민원을 빅데이터로 분석하고 단순한 민원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에 기반을 두는 챗봇으로 응대해 신속히 해결하겠다는 식이다.

금감원은 2020년까지 순차적으로 ▲IT 신기술 기반의 정보 시스템 ▲금융소비자 중심의 대국민 서비스 개선 ▲유관기관·금융회사와의 금융정보 입수 체계 선진화 ▲신종 사이버 보안 위협에 선제적 대응 등 4대 전략을 추진한다.

특히 민원 가운데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대부업 관련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대부업 상시감시 시스템’을 연내 구축한다. 업무보고서·실태조사 자료·민원 녹취록 등 대부업 관련 당국의 내부 데이터는 물론 소셜미디어 및 각종 보도에서 다뤄지는 외부 데이터를 활용해 빅데이터 분석 절차를 거쳐 국내 1000여개에 달하는 대부업체를 상시 감시한다는 계획이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대부업 상시감시 시스템과 더불어 민원분석 빅데이터 시스템을 우선 구축한 후 모든 금융업권에 적용 가능한 통합 분석시스템을 만든다는 게 당국의 장기적 목표다. 금융회사의 분식회계·불공정 혐의거래 등을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불법금융신고센터는 연내 일원화된다. 현재 ‘불법금융신고센터’ 내 17개 코너를 ‘통합신고센터’로 일원화해 금융소비자가 신고코너를 구분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겠다는 방침이다.

챗봇 기반의 민원상담서비스가 2020년까지 개발된다. 현재 민원센터 등을 통해 금융거래 과정에서 겪는 금융소비자의 불편·피해 등을 상담처리 하고 있지만 민원상담 직원이 중요 상담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단순·반복 문의는 챗봇시스템으로 자동 처리되도록 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빅데이터 기반의 민원분석, 챗봇 서비스, 홈페이지 신고센터 일원화 등을 통해 금융소비자 편익이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권역별로 산재된 정보를 빅데이터로 모아 금융감독·검사 업무의 효율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