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인승 SUV ③푸조5008 GT] 빛 발한 ‘다카르랠리 노하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출시되는 7인승 SUV는 미니밴을 닮아간다. 업체들은 7명이 함께 탈 것을 고려해 실내공간을 넉넉히 설계하면서 3열에 편의장비를 가득 채웠다. 대부분 각 업체의 주력모델이거나 플래그십모델인 만큼 ‘양과 질’을 동시에 챙길 수 있는 핵심차종으로 꼽힌다. <머니S>는 국내 판매 중인 주요 7인승 SUV를 릴레이 시승하며 특장점을 살폈다. <편집자주>
푸조 5008 GT라인. /사진=푸조 제공
푸조 5008 GT라인. /사진=푸조 제공

코너를 돌아나갈 때 앞뒤가 따로 놀지 않고 한덩어리처럼 움직인다. 핸들링, 브레이킹 모두 경쾌해 7인승임에도 움직임이 매우 날카롭다. 운전이 즐겁다. SUV(스포츠유틸리티차)는 출렁거려서 운전이 재미없다는 편견을 깨는 차다.

이번에 시승한 ‘뉴 푸조 5008 GT라인’은 푸조의 중형SUV 3008과 MPV(다목적차)인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의 장점을 섞었다. 미래에서 온 듯 독창적이고 세련된 감각의 인테리어를 갖췄고 7명이 함께 탈 수 있으면서도 다양한 주행환경에 대비한 게 특징이다.

푸조 5008은 PSA그룹의 EMP2 플랫폼을 확장, 5인승 중형SUV인 3008보다 휠베이스를 165㎜ 늘려 2840㎜다. 하지만 같은 플랫폼을 쓴 그랜드 C4 피카소는 휠베이스가 2900㎜나 되는데 이는 두 차종의 성격 차이 때문이다. SUV는 험로 주행을 염두에 둔만큼 되도록 바퀴 사이의 간격을 줄이는 편이 유리하다. 반면 미니밴은 허리를 최대한 늘려야 실내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5008 GT는 블루HDi 2.0ℓ 엔진과 6단 EAT6 자동변속기가 맞물려 최고출력 180마력(ps, @3750rpm), 최대토크 40.82kg·m(@2000rpm)의 힘을 낸다. 무게(공차중량)가 1725kg이므로 7명이 타더라도 힘은 충분하다. 연료효율성은 국내 출시된 7인승 SUV 중 최고수준이다. 고속도로 기준으로 ℓ당 14.2 km, 복합연비는 12.9 km다.

PSA그룹의 블루HDi 엔진은 SCR(선택적 환원촉매시스템)에 DPF(디젤입자필터)기술을 조합해 질소산화물(NOx) 배출을 90%까지, 미립자는 99.9%까지 제거한다. 따라서 일정거리 주행 후 요소수(애드블루 용액)를 보충해줘야 제 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 디젤차가 미세먼지의 주범이라는 지적이 많지만 SCR방식의 최신 유로6 차종을 노후 디젤차와 비교하는 건 무리가 아닐까 싶다.
푸조 5008 GT라인. /사진=푸조 제공
푸조 5008 GT라인. /사진=푸조 제공

◆어디서든 잘 달린다

구불구불한 산길을 달릴 때도 힘이 충분해서 답답하지 않고 강한 제동이 필요할 때 안정적으로 자세를 유지하면서 빨리 멈춰 선다. 운전대에 설치된 버튼은 급한 조작 상황에서도 손에 걸릴 일이 없고 시트는 몸이 흔들리지 않도록 잘 받쳐주면서도 꽉 조이지 않아 편안하다.

시속 60㎞ 이상에서는 차선을 유지해주는 기능이 활성화된다. 운전자가 의도하지 않은 채 차선을 넘어가려 하면 차선을 유지하도록 바로잡는다. 사각지대 안내 시스템도 탑재됐다.

한글 번역 오류는 아쉽다. 운전 중 앞차와 갑자기 가까워지면 ‘차를 닫으십시오’라는 메시지가 뜬다. 가깝다는 의미의 ‘closed’를 닫으라고 표현한 것이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해결 가능한 부분이지만 운전 중 꽤 신경이 쓰인다.
푸조 5008 어드밴스드 그립콘트롤. /사진=푸조 제공
푸조 5008 어드밴스드 그립콘트롤. /사진=푸조 제공

5008 GT라인의 하이라이트는 ‘어드밴스드 그립컨트롤’이다. 앞바퀴굴림방식(FF) 차종임에도 마치 사륜구동차처럼 다양한 주행조건이 마련됐다. 주행모드는 5가지며 센터콘솔에 위치한 다이얼로 평지(Normal), 눈(Snow), 진흙(Mud), 모래(Sand), ESP 오프(ESP Off) 중 하나를 고르면 된다.

이 그립컨트롤은 기계적인 장비로 기능을 구현하는 방식이 아니라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밍(로직)으로 해당 주행환경에 최적화된 움직임을 이끌어낸다. 여러 상황별 데이터를 각 모드에 반영, 최대한 안전하면서 즐겁게 운전하도록 돕는 기능이라고 볼 수 있다.

전자제어방식이라고 우습게 볼 게 아니다. 모드를 바꿀 때마다 차의 반응과 움직임이 확실히 달라진다. 스노우모드에서는 눈길을 걸을 때처럼 조심스레 발을 내딛고 샌드모드에서는 최대한 느긋하면서 꾸준히 힘을 쓰도록 반응이 달라진다. 이 같은 움직임은 모터스포츠를 통해 쌓은 데이터베이스 덕이다. 푸조는 ‘지옥의 레이스’로 불리는 다카르랠리에서 사륜구동차가 아닌 후륜구동차로 3연패를 노리는 강자다.
푸조 5008은 강인한 이미지로 거듭났다. /사진=푸조 제공
푸조 5008은 강인한 이미지로 거듭났다. /사진=푸조 제공

◆강인함 담은 SUV

푸조는 그동안 SUV라인업 성격이 불분명했다. 크로스오버를 표방한 탓에 SUV임에도 당시 해치백 라인업처럼 둥글둥글한 생김새(펠린룩)를 유지했다. 하지만 최근 라인업은 작명법부터 생김새, 플랫폼까지 모든 것을 갈아엎었다. 특히 SUV라인업은 날카롭고 각이 진 모양새로 강인함을 표현하려 애썼다.

전면부는 조형미를 강조한 범퍼와 어우러지는 풀LED 헤드라이트, 격자무늬 크롬그릴이 존재감을 드러낸다. 방향지시등은 요즘 유행하는 시퀀셜 방식이다. 안쪽과 바깥쪽 점등시간에 차이가 있다.

푸조는 브랜드의 상징인 ‘사자’를 디자인 요소에 집어넣는 게 전통이다. 후면부는 사자가 발톱으로 할퀸 형상을 표현했다. 특히 테일램프의 검은색 직선과 빨간색 면발광LED의 조합은 앞으로 출시될 푸조 차에 적용된다. 아울러 지하주차장 등 어두운 곳에서는 바닥에 비춰진 사자(엠블럼)를 발견할 수 있는 점도 소소한 즐거움이다.
푸조 5008 GT라인 인테리어. /사진=박찬규 기자
푸조 5008 GT라인 인테리어. /사진=박찬규 기자

GT라인의 인테리어는 기본형과 느낌이 다르다. A필러부터 C필러까지 ‘블랙 루프 라이닝’을 적용했고 대시보드와 암레스트, 기어레버도 GT라인 전용 빨간색 스티치(아키나이트 레드)를 써서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실내를 들여다보면 항공기 조종석 같은 느낌을 받는다. 특히 ‘아이-콕핏’이라고 부르는 푸조만의 독특한 디자인은 꽤 미래지향적이어서 10년 뒤에도 평범하지 않을 것 같다. 핵심은 Z컷 스티어링휠과 불쑥 솟은 헤드업클러스터. 스티어링휠은 크기를 줄이면서 위아래를 자른 형태다. 운전자가 시선이동을 최소화하면서 운전대를 돌리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독특한 디자인이다. 이는 소형해치백 208부터 이어진 요소다.

‘ㄱ’자처럼 생긴 기어레버는 꽤 멋있다. 살짝 건드려주면 딸깍거리며 작동하는 전자식 스위치다. 주행 중 기어를 수동으로 변속하려면 운전대 뒤편에 마련된 패들시프터를 이용하면 된다.
푸조 5008 GT라인 2열 독립형 시트와 테이블. /사진=박찬규 기자
푸조 5008 GT라인 2열 독립형 시트와 테이블. /사진=박찬규 기자

◆스타일에 활용성을 더하다

푸조 5008 GT라인은 재주가 참 많다. ▲ACC(어댑티브크루즈컨트롤) ▲파크 어시스트 ▲‘360도 비지오 파크(Visio Park)’ ▲1열 시트 마사지 기능 ▲핸즈프리 테일 게이트 ▲하이빔 어시스트 등 첨단기능으로 무장했다.

1:1:1 독립형 2열 시트는 등받이 각도를 조절할 수 있고 접을 수도 있다. 3열 시트는 트렁크공간에 숨어있다가 필요할 때 나타난다. 3열 시트를 접으면 952ℓ, 2열 시트까지 모두 접으면 최대 2150ℓ의 짐을 실을 수 있다. 조수석 등받이를 접을 수 있는데 서핑보드처럼 기다란 물건을 싣는 것도 가능하다.

1.5ℓ페트병을 넣을 수 있는 큰 용량의 센터콘솔은 물론 글로브박스, 앞뒤 좌석에 마련된 4개 컵홀더, 도어트레이 등을 통해 약 38ℓ의 추가 수납공간을 마련했다.

운전석과 조수석 뒤편에 매달린 테이블은 뒷좌석 편의를 고려한 기능이지만 아래쪽 모서리가 뾰족한 건 아쉽다. 특히 3열에 사람이 탈 때 2열 좌석을 앞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타고 내릴 때 무릎을 다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5000만원대 중반 가격대에서 이처럼 화려한 기능과 탄탄한 기본기를 갖춘 수입SUV는 드물다. 배기량을 줄인 일반형은 4000만원대 초중반이니 7인승 SUV 중에서는 꽤 독보적인 포지션이라고 볼 수 있다. 다만 최근 들어 커진 디젤에 대한 거부감, 브랜드 선호도 등 심리적인 부분은 넘어야 할 산이다.
푸조 5008 GT ADAS. /사진=푸조 제공
푸조 5008 GT ADAS. /사진=푸조 제공

푸조 5008 트렁크 입구 크기
트렁크 하단 10cm 위 부분의 폭 - 113㎝
트렁크 입구 가운데의 폭 - 110㎝
트렁크 상단 10cm 아랫부분의 폭 - 96㎝
입구 높이 - 80㎝
입구부터 운전석 시트까지 거리 - 190㎝


☞ 본 기사는 <머니S> 제524호(2018년 1월24~30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