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알스 '예술의 전당' 초청… 2015년에 이어 두번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소그룹의 개그 브랜드 '옹알스'가 예술의 전당 초청을 받아 한달간 공연을 펼친다. 
옹알스 예술의 전당. /사진=윤소그룹 제공
옹알스 예술의 전당. /사진=윤소그룹 제공

개그맨 윤형빈이 수장으로 있는 신개념 개그문화 브랜드 윤소그룹 측은 오늘(19일) "넌버벌 퍼포먼스 공연팀 옹알스가 지난 16일부터 서울 양재동 예술의 전당 자유 소극장에서 초청 공연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조수원,채경선, 조준우, 최기섭, 하박, 이경섭, 최진영으로 구성된 '옹알스'는 저글링과 마임, 비트박스 등으로 웃음을 자아내는 '넌버벌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코미디 팀이다.

지금까지 예술의 전당 무대는 가수 조용필·조영남·패티김·전인권·이문세 등 소수의 가수들만이 공연을 열었던 무대인만큼 예술의 전당 입성은 대중문화계에서 쉽지 않은 일. 하지만 옹알스는 2015년에 이어 두 번째로 예술의 전당에서 공연을 펼치게 됐다.

앞서 옹알스는 2015년 6월 한국 코미디언 최초로 예술의 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약 2주간 공연을 펼쳤다. 당시 예술의 전당 측은 옹알스가 영국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 호주 멜버른 코미디 페스티벌, 스위스 몽트뢰 코미디 페스티벌 등 세계무대에서 한국 코미디를 알린 알리며 그 실력을 인정받은 것을 감안해 공연을 허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공연이 2015년과 다른 점은 예술의 전당의 초청을 받아 열린 공연이라는 점이다. 옹알스의 위상이 3년 전보다 훨씬 높아졌음을 시사한다.

특히 옹알스는 지난해 12월 한국 코미디 공연으로는 최초로 세계 4대 뮤지컬의 발상지이자 뉴욕 브로드웨이와 함께 세계 양대 공연의 중심지로 꼽히는 영국 웨스트엔드에서 5주간 장기 공연을 펼쳤다.

한편, 윤소그룹은 코미디와 문화의 접목 발전을 목적으로 설립된 개그문화 브랜드로, 기존 극단의 형태를 브랜드화 시켜 신인 개그맨을 육성하고 있다. 수장인 윤형빈은 윤소그룹 창립 후 SBS, MBC 개그 부활쇼 '극락기획단', 일본 만자이 개그팀 슈퍼마라도나, 세계적인 넌버벌 개그 퍼포먼스 팀 옹알스와 함께 공연을 기획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