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춘·조윤선… ‘블랙리스트 작성’ 2심 판단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기춘(왼쪽) 전 청와대 비서실장,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해 12월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문화계 블랙리스트' 항소심 결심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기춘(왼쪽) 전 청와대 비서실장,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해 12월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문화계 블랙리스트' 항소심 결심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근혜정부를 비판한 문화예술인을 지원 배제하는 명단 작성을 주도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항소심 결과가 이번주 나온다.

21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조영철)는 오는 23일 ‘문화계 블랙리스트’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실장 등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항소심 선고공판을 진행한다.

박영수 특검팀은 지난해 12월19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김 전 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대해 각각 징역 7년, 6년을 구형했다.

김 전 실장 지시로 블랙리스트 업무를 수행한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에 대해 징역 6년, 신동철 전 정무비서관 5년,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 5년,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5년, 김소영 전 청와대 문체비서관 3년을 구형했다. 모두 1심 구형과 차이는 없다.

특검팀은 구형 의견에서 “피고인들은 권력 최상층부에서 단지 견해를 달리하거나 비판한다는 이유만으로 문화예술인들을 종북세력으로 몰고 지원을 배제했다”며 “북한 공산주의자들과 싸운다는 명분 아래 그들이 하는 것과 똑같은 짓을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이들 블랙리스트 7인방 항소심 선고에서는 조 전 장관이 블랙리스트 혐의 무죄를 선고받은 원심과 다른 결과를 받을지가 관심거리다.

1심 재판부는 청와대 관계자 진술에 비춰 조 전 장관이 2014년 6월 정무수석에 취임하기 전인 박준우 정무수석 재임 당시 민간단체보조금 TF가 운영되고 '문제 단체 조치 내역 및 관리 방안' 보고서가 작성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항소심 과정에서 박 전 수석이 1심 당시 본인 증언을 뒤집고 ‘조 전 장관에게 블랙리스트 업무를 인수인계했다’는 취지의 특검 조사 당시 진술을 시인하면서 유무죄 판단 변화 가능성이 흘러나왔다.

형량도 관전 포인트다. 1심 양형은 특검 구형량과 상당한 차이가 났다. 당시 재판부는 김 전 실장에게 징역 3년, 김 전 장관은 징역 2년을 선고했다. 김 전 수석, 신 전 비서관, 정 전 차관은 징역 1년6개월을 받았다.

조 전 장관은 국회 위증 혐의만 유죄로 인정돼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받아 석방됐다. 혐의를 인정한 김 전 비서관은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