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송월 등 방남으로 본궤도 오른 ‘북한 평창참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을 비롯한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트센터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을 비롯한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트센터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21일 방남을 신호탄으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한 남북 실무단 움직임이 본궤도에 오른 모양새다.

이날부터 이틀간 예정된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방남에 이어 23~25일 금강산에서의 남북합동문화행사와 마식령 스키장에서의 스키 공동훈련을 위한 우리측 선발대의 방북 일정이 시작된다. 또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선수단과 응원단은 25~27일 방남한다.

한차례씩 방남·방북을 주고받는 릴레이 일정이 계속되면서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대한 구체적 윤곽이 그려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예술단의 방남이 선수단·응원단의 방남에 불씨를 당겼다는 평가다.

북한은 북측 선수단·응원단·기자단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을 단장으로 한 8명의 선발대를 25~27일 남측으로 파견하겠다고 통일부가 이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이같은 내용이 담긴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 리선권 명의의 통지문을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앞으로 보내왔다고 전했다.

평창올림픽에 참가할 북한 선수단의 세부 출전종목과 규모는 지난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주재로 열린 남북 회의를 통해 결정됐다. 총 46명(선수 22명·임원 24명)의 북한 선수단이 평창을 찾는다.

북한은 전날 IOC의 결정에 따라 남북 단일팀이 확정된 여자 아이스하키 이외에도 와일드카드(특별출전권) 방식으로 피겨스케이팅 페어·쇼트트랙·크로스컨트리·알파인 스키 등 총 5개 종목에 출전한다.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은 오는 25~27일 총 46명의 북한 선수단 가운데 8명을 이끌고 선발대로 먼저 평창을 찾아 각 경기장과 숙소 등 올림픽 출전에 필요한 제반 상황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남북이 합의한 금강산 합동문화공연과 마식령 스키장에서의 합동스키훈련을 위한 세부 일정도 조율됐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판문점 연락채널 통지문을 통해 23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선발대를 파견하겠다는 우리측의 제안에 북측이 동의했다고 밝혔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