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살 아기, 패션에 눈뜬다… 아가방앤컴퍼니 조사결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가방앤컴퍼니 조사결과 만 2세부터 아이들의 패션 주관이 생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프=아가방앤컴퍼니
아가방앤컴퍼니 조사결과 만 2세부터 아이들의 패션 주관이 생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프=아가방앤컴퍼니
유아패션용품 전문 기업 ‘아가방앤컴퍼니’는 아이들의 패션에 대한 주관이 만 2세부터 형성된다고 22일 밝혔다.

아가방앤컴퍼니가 만 5세 이하의 자녀를 키우는 20~30대 엄마 660명을 대상으로 ‘아이의 패션 주관’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 만 4세보다 어릴 때부터 패션에 대한 취향이 생기는 것으로 파악됐다.

자녀가 부모에게 패션에 대한 주관을 처음으로 표현한 시기는 ‘만 2세 이전’(남아 41.9%/여아 51.4%)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만 2세 이상 3세 미만’이 각각 남아 35.2%, 여아 31.6%로 확인됐다.

‘자녀 옷 구매 시 자녀에게 의견을 물어보는가’라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과반수(56.5%) 이상이 ‘그렇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아이가 좋아하는 옷을 사주고 싶어서(48.9%) ▲아이의 주관 형성을 위해서(19.3%) ▲옷 구매 외에도 항상 아이에게 의견을 물어보기 때문(18.2%) 등의 의견이 있었다.

자녀의 옷 구매 시 자녀의 의견 반영여부 그래프. /그래프=아가방앤컴퍼니
자녀의 옷 구매 시 자녀의 의견 반영여부 그래프. /그래프=아가방앤컴퍼니
또한 실제 30개월 이상의 자녀를 둔 엄마 90% 이상은 ‘자녀의 의견을 반영해 옷을 구매한다’고 답해 본격적인 의사표현이 가능한 시기부터는 아이의 패션 주관이 더욱 분명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들의 강한 패션 주관에 따라 난감한 상황을 겪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전체 응답자의 87.1%는 ‘자녀의 패션 주관이 강해 난감한 상황을 겪어봤다’고 응답했으며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계절감이 없는 옷을 입으려 할 때(41.4%)’로 꼽았다.

이에 대한 대처방법으로는 ▲대화를 통해 자녀를 설득한다(42.1%) ▲여벌의 옷을 챙겨준다(22.1%) ▲스스로 문제점을 깨달을 수 있도록 내버려 둔다(18.9%) 등의 의견이 있었다.

평상시 자녀 선호 옷스타일. /그래프=아가방앤컴퍼니
평상시 자녀 선호 옷스타일. /그래프=아가방앤컴퍼니
이어 자녀가 평상시 선호하는 옷 스타일은 ▲편하고 활동성 좋은 의류(24.6%) ▲캐릭터 의류 (18.8%) ▲공주풍·영웅풍 등 성별 특징에 따른 의류(18.1%) ▲원색 등 화려한 스타일(12.7%) 순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자녀 옷을 구입하는 유통채널로는 ‘온라인쇼핑몰’이 35.8%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아웃렛(21.5%)과 백화점(13.9%) 순이었다.

안경화 아가방앤컴퍼니 상무는 “자녀가 패션에 대해 주관을 표현하는 것은 일반적인 현상이다”며 “옷에 대한 주관을 분명히 표현하는 아이가 창의력이 풍부하다는 연구결과도 있듯이, 아이가 어떤 옷을 선호하는지를 파악하고 의견을 존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승우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2.81하락 10.3515:30 12/07
  • 코스닥 : 718.14하락 1.315:30 12/07
  • 원달러 : 1321.70상승 2.915:30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15:30 12/07
  • 금 : 1782.40상승 1.115:30 12/07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