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BS&C, IT부문-건설부문 각자 대표이사 체제 도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영주(왼쪽) 현대BS&C IT부문 대표이사와 김태영 현대BS&C 건설부문 대표이사. /사진= 현대BS&C
노영주(왼쪽) 현대BS&C IT부문 대표이사와 김태영 현대BS&C 건설부문 대표이사. /사진= 현대BS&C
현대BS&C는 정보기술(IT)부문과 건설부문에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도입해 ‘경영전문화 및 지속 성장 구현’을 달성하겠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체제 개편으로 IT부문을 맡게 된 노영주 대표이사는 신년사를 통해 “2017년은 변화의 환경 속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한 한 해였다면 올해는 이를 발판으로 거스를 수 없는 4차 산업혁명의 거대한 패러다임 변화에 발맞춰 본격적인 혁신과 성장을 이루는 질적인 도약의 한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대표이사는 회사 창립 멤버이자 처음으로 내부에서 발탁된 실무를 겸비한 최고경영자(CEO)로서 경영지원과 기획부문까지 총괄하게 됐다.

건설부문을 맡게 된 김태영 대표이사도 신년사에서 “올해는 건설과 IT 융합의 한 단계 업그레이드를 추진하고 친환경 소재를 활용해 소비자 만족도를 극대화할 수 있는 새로운 프리미엄 브랜드 창출을 현실화하자”고 당부했다. 이어 “올해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건설시장 환경의 불확실 요소가 크지만 현대BS&C만의 건설분야 특장점을 극대화시켜 고객에게 최고의 주택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변화와 도약의 터닝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기존 대표이사였던 이휴원 회장은 현대BS&C 및 관계사 총괄업무를 관장할 계획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