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였다" 비정한 현직 경찰, 아내 살해 자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아내를 살해한 혐의로 긴급 체포된 현직 경찰관이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경북 영천경찰서는 지난 23일 아내를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A 경위(50대)를 체포했다. 조사를 받던 A 경위는 자신의 범행을 시인했다.

지난 22일 A씨와 아내가 함께 탄 승용차가 영천시 임고면의 한 저수지에 추락했다. 오후 6시39분쯤 구조됐으나 아내는 숨진 상태였다.

A씨는 구조 직후 아들에게 "엄마가 사고로 사망했다"고 말한 뒤 경찰 조사에서는 "아내가 운전 미숙으로 추락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부검 결과 A씨 아내의 사망원인은 질식사로 밝혀졌고 경찰은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범행을 자백한 만큼 정확한 사건 경위와 범행 동기를 밝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4하락 6.6809:58 06/14
  • 코스닥 : 995.34상승 4.2109:58 06/14
  • 원달러 : 1116.10상승 5.309:58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09:58 06/14
  • 금 : 71.18상승 0.4709:58 06/14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