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공무원 "산불감시원 30명 중 23명 부정청탁 받고 채용했다" 내부 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남시청. /사진=뉴스1DB
하남시청. /사진=뉴스1DB

경기 하남시가 최근 채용된 산불감시원 30명 가운데 23명이 부정청탁에 의해 채용됐다는 내부 고백이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23일 하남시에 따르면 시 공무원 A씨는 지난 22일 내부 전산망을 통해 “산불감시원 채용시험이 불공정하게 진행됐다. 과장·팀장으로부터 합격시켜야 할 사람 23명의 명단을 받았고 23명을 모두 합격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과장·팀장도 누군가로부터 청탁을 받은 것이고 청탁자는 거절하지 못하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로 생각된다. 되돌리기에는 이미 늦었다는 마음에 청탁받은 대로 23명을 포함한 합격자 결과를 발표했다. 채용시험에 응시한 61명의 응시자들에게 사죄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하남시는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에 들어갔다. 시 관계자는 “글을 올린 사람의 주장이 사실인지 아닌지는 현재 진행 중인 조사결과가 나와봐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경찰은 내부 폭로로 의혹이 제기된 만큼 정식 수사 착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강산 인턴
강산 인턴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23:59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23:59 06/22
  • 원달러 : 1132.70상승 0.823:59 06/22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23:59 06/22
  • 금 : 72.52상승 0.7323:59 06/22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