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평창 개회식 참석 원해…韓 위안부 조치는 수용 못해"(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위해 방한할 의사를 밝히고 한국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위안부·북한 문제에 관한 자신의 입장을 직접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24일 공개된 산케이신문과 전날 인터뷰에서 "올림픽은 평화와 스포츠의 축제이며 일본은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주최하는 입장"이라며 "사정이 허락한다면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고 일본 선수들을 격려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꼭 회담하고 싶다.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한일협정에 대해 한국이 일방적으로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생각을 직접 전달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 철거 문제에 대해서도 "당연히 강하게 주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최근 급물살을 탄 남북대화에 대해서 우려를 표했다. 그는 "올림픽은 올림픽으로 분리해 생각해야 한다. 북한에 압력을 극대화해 나갈 방침은 조금도 흔들리지 말아야 한다. 이런 생각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명확히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재개에 대해서는 "잘못된 메시지를 주게 된다"고 반대 의사를 못박았다. 그는 "올림픽 기간 동안 도발이 억제되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북한은 그간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해 왔다. 따라서 제재를 계속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북한의 핵 보유에 대해 "NPT(핵확산금지조약)의 근간이 무너지게 된다.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4일 춘추관에서 기자들에게 "이날 오전에 일본정부가 주일한국대사관에 평창동계올림픽 때 아베 총리의 방한을 문의해왔다. 공식 요청이 왔으니 아베 총리의 방한을 위해 양국 정부가 협의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효원 인턴
황효원 인턴 hyowon79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이슈팀 황효원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0%
  • 6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