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2‧3차 협력업체 지원에 1500억원 집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그룹, 2‧3차 협력업체 지원에 1500억원 집행

현대차그룹이 2·3차 중소 부품협력사의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경영 안정 자금 지원을 위해 상생협력기금 500억원을 출연해 올 상반기 내 전액 집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또한 1000억원 규모의 2·3차 협력사 전용 상생펀드를 신규로 조성하고 저금리 대출 지원 프로그램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중소벤처기업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하 대중소협력재단)과 함께 최저임금 인상 관련 2·3차 협력사 지원을 위한 3자 간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서울 구로동 대중소협력재단 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홍종학 중기부 장관과 정진행 현대차그룹 사장, 김형호 대중소협력재단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하반기 발표한 ‘선순환형 동반성장’ 5대 전략의 핵심 사업인 상생협력기금 및 2·3차 협력사 전용 상생펀드의 효율적 운영 및 집행 등 상생협력을 통한 대중소기업 간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추진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중기부, 대중소협력재단 등과의 공고한 협력 관계 속에서 선순환형 동반성장이 국내 자동차산업 전반에 걸쳐 뿌리내릴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먼저 그룹이 출연한 500억원의 상생협력기금은 최저임금 인상 관련 2·3차 중소 부품협력사의 근로자 임금 지원을 위해 사용된다. 그룹은 대중소협력재단에 동반성장 투자재원으로 기금을 출연하고 전반적인 운영 방침을 제시하며 자동차부품진흥재단은 지원 대상 모집 및 선발, 대중소협력재단은 기금 관리 및 집행을 담당한다.

현대차그룹은 다음주 중으로 1차 협력사를 통해 안내문을 발송하고 그룹 동반성장 홈페이지와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 대상을 모집한다. 기업 규모, 재무 상태 등 합리적인 기준에 따라 대상 기업을 선발하고 올해 상반기 내로 500억원 기금 전액을 집행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2‧3차 협력업체 지원에 1500억원 집행


1000억원 규모의 2·3차 협력사 전용 상생펀드도 이번 달 시행에 들어갔다. 상생펀드는 2·3차 중소 부품협력사를 대상으로 최저임금 인상 지원은 물론 긴급한 회사 운영 자금을 저리로 지원하는데 사용된다. 현대차그룹이 예탁한 1000억원을 활용해 시중 금리 대비 2.0%포인트 가량 저렴한 우대 금리로 대출을 지원한다. 현재 신한은행, 우리은행을 통해 대출 신청을 받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부품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이 완성차 경쟁력의 원천이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부품협력사의 지속성장 및 상생협력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1차 협력사는 물론 2·3차 협력사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8:01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8:01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8:01 06/17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7
  • 금 : 72.35하락 0.4318:01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