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리튬이온전지로 웃을까… 소재 50% 점유사와 손잡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튬이온전지 개념도. /사진=포스코 제공
리튬이온전지 개념도. /사진=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중국 화유코발트와 합작법인 설립계약을 맺고 세계최대 리튬이온전지 시장인 중국에 본격 진출한다.

포스코는 24일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개최된 정기 이사회에서 지난 10일 화유코발트와 맺은 전구체및 양극재 생산법인 합작계약을 최종 승인했다.

전구체는 코발트, 니켈, 망간을 결합해 양극재를 만드는 상공정에 해당한다. 전구체와 리튬을 결합하면 최종제품인 양극재가 된다.

화유코발트는 리튬이온전지 제조에 필요한 글로벌 코발트 수요량의 절반쯤을 생산하는 기업이다. 또한 자체 코발트 광산과 니켈 광산을 보유했다.

포스코는 이번 계약 승인으로 화유코발트와 함께 중국 저장성 통샹시에 전구체 생산법인과 양극재 생산법인 등 두개의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전구체 생산법인은 코발트, 니켈, 망간 등 기초소재를 공급할 화유코발트가 지분 60%를, 포스코가 지분 40%를 투자한다. 양극재 생산법인은 고품위 양극재 생산기술을 보유한 포스코가 지분 60%를, 화유코발트가 지분 40%를 투자한다. 각 합작법인은 2020년 하반기부터 연간 4600톤 규모의 전구체와 양극재 생산라인을 가동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이번 합작으로 중국 현지에서 양극재를 직접 제조·판매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세계최대 리튬이온전지 수요시장인 중국에서의 입지를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포스코ESM의 구미 양극재 공장에 전구체는 물론 소재인 코발트, 니켈, 망간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어 경쟁력 향상도 함께 노릴 수 있다. 화유코발트 역시 양극재 원료 생산·판매에서 한발 더 나아가 양극재 제조·판매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하는 효과를 누린다.

최근 세계 각국의 친환경정책이 강화되면서 전기차와 산업용 에너지저장장치(ESS), IT용 대용량 배터리 수요가 급증하면서 리튬이온전지의 필수 소재인 양극재 시장도 2016년 21만톤에서 2020년에는 86만톤까지 4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는 게 포스코의 설명.

이에 따라 가장 고가의 원료인 코발트가 최근 2년간 가격이 3배가량 급등하는가 하면 니켈, 망간 가격도 함께 올라 결국 원료의 안정적 확보가 수익성 확보에 필수요소로 꼽힌다.

포스코 관계자는 “리튬이온전지는 양극재(리튬 포함), 음극재, 분리막, 전해질로 구성되는데 포스코는 리튬, 양극재, 음극재를 직접 생산한다”면서 “미래 신성장사업의 하나로 추진하는 리튬이온전지 소재사업은 이번 전구체와 양극재 공장 합작으로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4.21하락 33.7214:22 06/21
  • 코스닥 : 1010.71하락 5.1714:22 06/21
  • 원달러 : 1137.70상승 5.414:22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4:22 06/21
  • 금 : 70.98하락 1.3714:22 06/21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잠룡 정세균, 본격 주거사다리 정책 발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 [머니S포토] 안철수 "윤석열 X파일 논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