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과 준결승서 만난 페더러 "4강에 새로운 얼굴, 반갑다… 대결 기대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현 선수. /사진=뉴스1
정현 선수. /사진=뉴스1

로저 페더러 선수. /사진=로저 페더러 인스타그램 캡처
로저 페더러 선수. /사진=로저 페더러 인스타그램 캡처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58위·한국체대)이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를 꺾고 결승에 진출할 수 있을까. 

정현은 오는 26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준결승에서 페더러를 상대한다.

정현은 24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멜버른에 위치한 멜버른 파크의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 8강전 테니스 샌드그렌(27·미국·97위)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6-4, 7-6<7-5>, 6-3)의 승리를 따내면서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같은날 같은 장소에서 8강전을 치른 페더러는 토마스 베르디흐(20위·체코)를 세트스코어 3-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호주오픈의 4강 대진이 완성됐다.

영국의 기대주 카일 에드먼드(49위)는 마린 칠리치(6위·크로아티아)를 상대한다. 페더러는 정현과 맞붙는다.

'세계랭킹 톱10'이자 그랜드슬램 우승 경력을 갖고 있는 페더러(19회)와 칠리치(1회)에게 신성들이 도전하는 형국이다. 에드먼드와 정현에게 그랜드슬램 4강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현의 메이저대회 최고 성적은 3회전(2017 프랑스오픈), 에드먼드는 4회전(2016 US오픈)이었다.

지난해에 이어 대회 2연패, 개인 통산 6번째 호주오픈 타이틀에 도전하는 페더러의 기세는 여전하다. 이번 대회 8강전까지 5경기에서 모두 무실세트 승리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8강 경기 후 페더러는 "4강 대진표에 새로운 이름이 등장해 반갑다. 정현은 이전까지 한번도 상대해본 적이 없다"면서 "노박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를 상대로 환상적인 경기를 보였다. 정현과의 대결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강산 인턴
강산 인턴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