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노원·중랑구, 한파로 배관 파손… 6만5000가구 난방·온수 끊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강 한파에 얼어터진 수도계량기. /사진=임한별 기자
최강 한파에 얼어터진 수도계량기. /사진=임한별 기자

영하 15도에 달하는 최강 한파가 찾아온 24일 서울 노원구에서 6만5000여가구의 난방과 온수공급이 끊겼다.

서울에너지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30분쯤 서울 노원구 하계동의 한 아파트 지하에서 직경 60cm 온수 배관이 파손됐다. 공사 측은 한파로 난방을 위한 온수 공급량이 급격히 늘면서 높은 수압을 견디지 못하고 배관이 터진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따라 중계주공4단지아파트 등 6만4674세대와 공공시설 29곳, 업무용시설 7곳에 열공급이 중단됐다. 인근 공공시설 29개소, 업무용시설 7개소도 난방·온수공급이 끊겼다.

공사는 이날 오후 7시30분쯤 긴급복구반을 투입해 열수송관 밸브를 차단하고 안전조치를 취했다. 이후 새벽 2시40분쯤 복구작업을 완료해 모든 가구에 정상적으로 온수 공급이 재개됐다.

한편 서울시는 열공급 중단 후 취약세대에 온열장판 200여개를 공급했다. 또 동주민센터에 난방을 가동해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게 했다.

현장을 찾은 박 시장은 "다음에 이런 일이 없도록 노후관을 전면 점검하라"며 "이른 시간 안에 복구하고 주민들에게 복구시간을 충분히 공지하라"고 지시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