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동호랭이 회생, 17억원 빚 분할상환...월 저작권료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바나나컬쳐 소속 프로듀서 겸 작곡가 신사동호랭이(본명 이호양)가 회생 신청을 한 가운데 그의 월 저작권료가 대중의 주목을 받고 있다.


신사동 호랭이는 지난 2011년 KBS2 '승승장구'(MC 김승우 정재용 이수근 이기광)에 유명 작곡가 용감한 형제와 출연해 저작권료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당시 방송에서 신사동 호랭이는 "내 수입을 말하면 부모님이 내게 의지를 할까봐 말할 수 없다"면서. "많이 벌 땐 한 달에 1억도 번다. 그러나 하루라도 쉬면 돈이 바로 줄어든다. 천차만별 달라진다"고 말했다.


또한 저작권료가 가장 많이 나오는 곡으로 신사동 호랭이는 티아라의 '보핍보핍' 비스트의 '픽션' 포미닛의 '뮤직'을 꼽았다. 이어 "김종국의 '따줘'가 CF에 삽입되자 열 노래 안부럽더라"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신사동호랭이는 EXID의 '위 아래', 에이핑크의 'MY MY', 'LUV', 'Remember', 'FIVE', 티아라 '롤리폴리', 포미닛 '핫이슈', 비스트 '픽션' 등 수많은 히트곡을 만들었다.


한편, 신사동호랭이는 지난해 9월 서울회생법원에 일반회생 신청을 하고 채무를 분할 상환하겠다는 계획안을 제출했다. 신사동호랭이의 채무는 17억원으로, 채권자는 모두 20여명으로 알려졌다


일반회생 제도는 담보가 있는 채권의 경우 채권자단의 75% 이상 동의를 받아 채무를 최장 10년간 분할해 갚을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채권자들의 동의로 회생계획안이 받아들여지면, 채무를 최대 10년에 걸쳐 분할 상환하고 남은 채무는 탕감된다.


사진. AB엔터테인먼트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