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임대사업 특혜 혐의 전남TP원장 등 4명 검찰 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양광 임대사업 특혜 혐의 전남TP원장 등 4명 검찰 송치
특정업체에 유리하게 평가하는 등 공정한 입찰을 방해한 혐의로 전남도 산하 기관장 등이 검찰에 넘겨졌다.

전남 순천경찰서는 태양광 임대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특정 업체가 선정되도록 특혜를 준 혐의(입찰방해 등)로 전남테크노파크 원장 A씨(64)와 단장 B씨(52)등 4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8월 전남테크노파크의 '태양광 발전 임대사업'의 사업자 선정 과정의 특혜의혹이 불거지자 재단 사무실 압수수색 등 수사를 벌여 A원장과 B단장, 입찰에 참여한 업체 대표 C씨(61), 재단과 업체를 소개한 중개인 D씨(66)등 4명을 적발했다.

경찰에 따르면 A원장과 B단장은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3차례의 입찰공고 과정에서 재단 내부 서류를 태양광 임대사업자 C씨(66)에게 미리 보내 검토하게 하고 입찰자격 요건을 C씨가 작성해준 대로 공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입찰참여 업체 평가위원도 중개인 D씨로부터 추천받아 평가위원회를 개최하는 등 C씨가 운영하는 업체가 같은 해 11월 사업자로 선정되도록 한 것으로 드러났다.

C씨는 단장 B씨에게 사업자로 선정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2회에 걸쳐 돈 봉투를 전달하려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조사결과 전남테크노파크는 당초 5곳에 2.09㎿급 태양광임대 사업을 계획했으나 입찰공고와 달리 사업규모를 10개소 4.092㎿급으로 늘려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발주처가 입찰에 참여한 경쟁업체의 임대조건 등 더 나은 입찰 제안을 무시하고 특정업체에 유리하게 평가하는 방법으로 공정한 시장경제 질서를 어지럽혔다"며 "앞으로도 공공기관 입찰방해에 대한 단속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순천=홍기철
순천=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3
  • 금 : 61.58상승 0.48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