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문조작 유죄판결' 여상규 의원 SNS에 비난 쇄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문조작 유죄판결' 여상규 의원 SNS에 비난 쇄도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의 SNS에 네티즌들의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여 의원이 과거 고문 조작 사건의 1심 판사였다는 사실이 방송을 통해 공개됐기 때문.

지난 27일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고문 조작의 피해자들과 고문 기술자, 배후 등을 추적하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 1982년 김제의 한 농사꾼이 최을호씨 가족 이야기부터 서울시경 정보과에서 근무하던 석달윤씨까지 간첩 조작사건의 피해자 이야기를 다루며 당시 안기부에서 행해진 충격적인 고문 내용이 공개됐다.

남자 성기에 볼펜 심지를 끼우는 고문, 무릎 뒤에 각목을 끼워 매달아 놓는 등의 잔혹한 수법이 행해졌다고 피해자인 석씨가 증언한 것.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던 석씨는 23년이 지난 후 무죄를 선고 받았다.

여상규 의원은 당시 1심 재판의 판사다. 여 의원은 당시 판결에 대한 책임을 느끼지 못하느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웃기고 앉았네 이양반 정말”이라고 화를 냈다.

방송직후 네티즌들은 여 의원의 블로그, 페이스북 등을 찾아 비판 댓글을 남기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런 사람이 국회의원이라니”, “죄없는 사람을 그리고 그 가족을 송두리째 뽑아버렸으면 과거 잘못에 대해 사죄하는 마음을 가지는 게 인지상정 아니냐” 등등 거침없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167.06하락 2.0211:15 04/14
  • 코스닥 : 1012.95상승 2.5811:15 04/14
  • 원달러 : 1121.10하락 4.811:15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1:15 04/14
  • 금 : 61.58상승 0.4811:15 04/14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