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최교일, MB·김무성과도 '특별한 인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교일 의원./사진=뉴시스
최교일 의원./사진=뉴시스
서지현 검사의 내부고발로 검찰내 성추행 문제가 불거진 가운데 안태근 전 법무부 감찰국장의 성추행 사실을 덮은 장본인으로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이었던 최교일 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목돼 파문이 일고 있다.

서지현 검사는 29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검찰 내부인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서 검사는 "해당 내용을 검찰 내부에 얘기했지만 부당한 인사 발령 조치를 받았다"고 말했다. 당시 최교일 의원은 서울중앙지검장 출신으로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사위의 마약사건을 변호해 화제의 중심에 선 인물이다. 이 마약사건에서 서 검사는 김 의원 사위에게 3년을 구형했는데 이전 대법원 양형기준이 4~9년인 점에 비춰볼 때 비교적 가벼운 구형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최 의원은 과거 MB정권 시절 서울 중앙지검장을 지냈다. 그는 TK·고려대학교 출신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과도 인연이 깊다. 더불어 과거 광우병 사태가 벌어졌을 때 PD수첩 제작진들을 수사한 바 있으며 정연주 전 KBS 사장을 수사하기도 했다.
 

황효원 인턴
황효원 인턴 hyowon79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이슈팀 황효원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