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모든 정책은 국민 관점에서…공무원도 혁신 대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0일 열린 장·차관 워크숍에서 모두발언 중인 문재인 대통령/사진=뉴시스 전진환 기자
30일 열린 장·차관 워크숍에서 모두발언 중인 문재인 대통령/사진=뉴시스 전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내각을 향해 "여러분은 문재인정부라는 한배를 탄 공동운명체"라며 "모두가 한팀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칸막이를 없애고 부처간 충분히 소통·협의하며 일을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문 대통령 주재로 취임 첫 장·차관 워크숍이 열렸다. 문 대통령은 워크숍 모두발언에서 "장차관이 바라봐야 할 대상은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이라며 "국민은 어느 부처가 잘한다, 못한다고 평가하지 않고 정부가 잘한다, 못한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워크숍은 새해 정부 업무보고를 종합하고 국민을 위해 정부가 해야 할 일을 공유하고 결의를 다지는 자리"라며 "따라서 그동안 국가는 국민에게 어떤 존재였는지 돌아보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제가 성장한 만큼 그 혜택이 국민에게 골고루 돌아가는지, 민주주의가 확대된 만큼 정의와 공정이 국민 일상에 자리 잡았는지, 국민 생명과 안전은 제대로 보호받고 있는지 모두 깊게 성찰하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껴야할 것"이라며 "이제 국정운영 중심을 국민에 두고 나라의 근본부터 바꾸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최근의 재난사고를 상기시키며 "정책 우선순위부터 바로잡아야 한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가장 먼저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과거 방식을 답습 하지 말고 국민 안전을 책임진다는 자세로 국가안전대진단을 시행해주기 바란다"며 "점검자를 공개하는 안전진단 실명제 도입과 안전진단 결과를 공개해 다중이용시설 선택 시 참고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지시했다.

3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장·차관 워크숍이 열렸다./사진=뉴시스 전진환 기자
3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장·차관 워크숍이 열렸다./사진=뉴시스 전진환 기자

문 대통령은 또 "정책의 당위와 명분이 있더라도 현장 목소리를 듣지 않고 일방적으로 추진하면 첫단추를 잘못 끼우기 십상"이라며 "모든 정책은 국민의 관점에서 추진돼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정부 혁신과 관련해서도 "국민이 바라는 혁신이어야 한다"면서 "공무원이 혁신의 주체가 되지 못한다면 혁신 대상이 될 수도 있음을 명심하라"고 탁상행정을 경고했다.

전날(29일) 정부가 발표한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후속조치와 관련해선 "각 부처 장관은 적어도 채용비리만큼은 완전히 뿌리뽑겠다는 비장한 각오를 갖고 투명하고 공정한 채용제도 정착에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정책은 만드는 데서 끝나는 게 아니라 홍보로 비로소 완성된다"며 "진심을 다해 국민과 소통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