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실수한 장현수'… 한국, 자메이카와 2-2 무승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축구 대표팀의 공격수 김신욱. /사진=머니투데이(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축구 대표팀의 공격수 김신욱. /사진=머니투데이(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김신욱(전북)의 헤더 2골에 힘입어 자메이카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피파랭킹 59위)은 30일(한국시간) 밤 터키 안탈리아 마르단 스타디움서 열린 자메이카(피파랭킹 55위)와 친선경기서 후반 김신욱의 헤딩 2골로 2-2로 비겼다.

한국은 자메이카를 맞아 4-4-2 포메이션을 펼쳤다. 최전방 공격수는 김신욱과 이근호가 섰다. 측면 미드필더는 이창민과 이재성이 맡고, 중앙 미드필더는 손준호와 정우영이 섰다. 포백 수비는 왼쪽부터 김진수, 윤영선, 장현수, 최철순 순이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한국은 전반 4분 만에 실점했다. '주장' 장현수의 헤딩 미스로 자메이카에 기회를 내줬다. 켈리가 박스 안에서 장현수를 앞에 두고 통렬한 슈팅으로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다시 후반 9분 김신욱의 동점골로 반전의 계기를 마련했다. 김신욱이 장신을 활용해 최철순의 크로스를 헤딩슛으로 연결, 득점에 성공한 것.

일방적 공세를 펼친 끝에 후반 17분 역전에도 성공했다. 김신욱이 상대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골대 왼쪽 아래를 향해 강한 헤딩슛을 내리꽂으며 2대 1로 앞서 갔다.

그러나 한국은 후반 27분 자메이카의 빠른 역습에 일격을 당했다. 말리크 포스터가 한국 수비진이 진용을 갖추기 전 강한 중거리 슈팅으로 한국 골문을 가른 것. 한국은 결국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강산 인턴
강산 인턴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1.90하락 11.2615:09 12/07
  • 코스닥 : 718.16하락 1.2815:09 12/07
  • 원달러 : 1321.80상승 315:09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15:09 12/07
  • 금 : 1782.40상승 1.115:09 12/07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