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유라-알렉산더 겜린, '독도' 가사 논란에도 "준비 지장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스댄싱 민유라(오른쪽)와 알렉산더 겜린 선수가 경기를 마친 후 경기결과를 기다리며 장난을 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스댄싱 민유라(오른쪽)와 알렉산더 겜린 선수가 경기를 마친 후 경기결과를 기다리며 장난을 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스댄스 국가대표 민유라(23)-알렉산더 겜린(25) 조가 프리스케이팅 음원에서 논란이 된 ‘독도’ 가사를 빼기로 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7일 "민유라와 겜린이 프리스케이팅 음악으로 사용할 '홀로아리랑'에서 독도 부분이 제외된 음원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재미동포 민유라와 특별귀화자 겜린은 자력으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댄스 출전권을 얻었다.

그러나 이들이 평창올림픽 프리댄스 배경음악으로 선택한 소향의 '홀로아리랑' 가사에 '독도야 간밤에 잘 잤느냐'라는 구절이 문제가 됐다.

민유라와 겜린은 올림픽에서 한국의 전통음악과 아름다움을 알리겠다는 뜻으로 선택한 곡이지만 이 부분이 올림픽에서 정치적인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독도' 부분이 정치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판단에 국제빙상경기연맹(ISU)에 곡 사용 가능 여부를 문의했다. 아직 ISU의 결정은 나오지 않았다.

현재 민유라와 겜린은 해당 부분의 음성이 제외된 별도의 음원을 준비해 연습 중이다. 이들은 일단 ISU에 가사가 없는 음악을 낸 뒤 문제가 없다는 해석이 나오면 바꿀 계획이다.

한편 이와 같은 상황에서도 민유라는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 메인 링크에서 훈련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일단 쇼트댄스를 통과해야 프리댄스에 할 수 있다"며 "훈련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올림픽 아이스댄스 부문에는 총 24개팀이 출전하며 20개 팀이 프리에 진출한다.

민유라는 또 "3초 정도 음성 부분만 제외했다"며 "우리가 하는 프로그램은 달라진 것이 없다. 준비하는 데 지장은 없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