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스타트업 상생 프로그램, '신한퓨처스랩 4기' 시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퓨처스랩 웰커밍파티.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퓨처스랩 웰커밍파티.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8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L타워 신한퓨처스랩에서 지주, 은행, 카드, 금융투자, 생명, 데이타시스템 등 전 그룹사가 참여하는 신한퓨처스랩 4기 웰커밍파티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신한퓨쳐스랩 4기 모집에는 기존의 핀테크 관련 기업뿐 아니라 신성장 시장 및 성장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까지 그 협업의 영역을 확대해 전년 대비 3배가 넘는 총 308개 기업이 지원했다.

대상 기업 선발에는 신한금융의 AI, 블록체인, 빅데이타 등 디지털 기술 전문인력과 그룹 통합 투자 조직 실무자, 벤처투자금융사, 변호사, 변리사 등 내·외부 약 70명의 전문가가 참여했다.

1차 서류 검토와 2차 대면 심사를 거쳐 디지털금융 신기술과 생활 영역의 비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21개사가 최종 선정됐다.

특히 이번 4기 선발기업은 이전과 비교해 다양한 기술과 혁신적 아이디어를 가진 기업이 많다는 평가다.

이 중 공항과 호텔 사이에서 여행객 캐리어를 운송하는 스타트업 기업 ‘짐좀에어’는 신한금융과의 협업으로 눈길을 끈다. 짐좀에어는 물류 서비스를 넘어 여행의 시작부터 끝까지 고객 접점 데이터를 활용한 더 나은 여행 경험을 제공하는 종합 여행서비스 플랫폼으로 금융과 만나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VR 시선추적(아이트래킹) 기술을 활용하는 ‘비쥬얼캠프’는 사용자의 콘텐츠 몰입도, UX·UI 개선사항, 마케팅, 결제 등 광범위한 영역에 활용 가능하다는 점에서 업계의 주목을 받는다. 이를 통해 앞으로 신한금융그룹의 금융 서비스에서 필요한 사용자 인증 및 결제 등에 이 같은 신기술이 적용될 전망이다.

한편 이번 4기에는 베트남 진출을 준비 중인 국내 기업 3개사가 포함된 점도 눈에 띈다. 신한금융은 2016년부터 베트남 호찌민에서 신한베트남 퓨쳐스랩을 운영해오고 있으며, 이번 선정에 선정된 3개 기업에게는 베트남 현지의 신한베트남퓨처스랩뿐만 아니라 베트남 호치민시 산하 사이공 이노베이션허브도 지원될 예정이다.

이들 21개 기업은 앞으로 신한금융과의 기술 공동개발 및 사업화를 추진하게 되며 입주와 동시에 퓨처스랩 프로그램을 지원받는다. 더불어 신한금융그룹의 주요 그룹사뿐만 아니라 외부 제휴·파트너 기관과의 공동투자도 제공될 예정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4기에는 핀테크뿐만 아니라 신성장시장의 다양한 기업들이 포함되면서 금융의 영역을 뛰어넘는 다양한 서비스 개발이 기대된다”며 “특히 베트남 진출을 원하는 기업들이 선발되면서 신한퓨쳐스랩은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기업과의 동반성장 등 금융과 기술이 만들어가는 상생의 협력모델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