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가상화폐 투자자 5명 중 1명, 빚내서 투자… 절반이 못 갚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미국 가상화폐 투자자 5명 중 1명이 대출을 받아 가상화폐를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7일(현지시간) 미국 가상화폐 정보제공업체 코인데스크의 설문조사결과 지난달 중순 미국 가상화폐 보유자 3000명 가운데 600여명이 빚을 내거나 신용거래를 통해 가상화폐를 산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상환을 완료한 이들은 52%로 나머지 48%는 대출금을 갚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전세계 가상화폐 금액이 연일 폭락을 거듭하고 있어 투자자들의 신용문제가 발생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씨티그룹과 뱅크오브아메리카 등 금융권은 이를 우려해 신용카드로 가상화폐를 구매하는 것을 금지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면서 가상화폐시장은 더 곤두박질쳤다. 가상화폐의 대장 비트코인은 8일 오후 4시 현재 8100달러 수준으로 떨어졌다.

한편 김용 세계은행(WB) 총재는 “대부분 가상화폐가 폰지사기라고 들었다”며 “여전히 어떻게 작동할 지 분명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2008년 금융위기를 예측한 누비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는 “비트코인은 인류역사상 가장 큰 거품”이라며 “비트코인의 기본 가치는 제로이며 모든 가상화폐 산업이 거품”이라고 경고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1상승 21.9909:50 05/26
  • 코스닥 : 884.93상승 12.2409:50 05/26
  • 원달러 : 1264.40하락 0.209:5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09:50 05/26
  • 금 : 1846.30하락 19.109:50 05/26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