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북 대표단 ‘남북단일 오찬’… 한라산 소주로 건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열린 북측 대표단 접견 및 오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열린 북측 대표단 접견 및 오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북측 고위급 대표단간 오찬자리의 메인메뉴는 강원도 대표음식인 황태요리인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남북 각각의 김치, 한라산 소주 등이 포함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반도 8도 음식이 다 들어갔다"고 말했다.

황태요리가 메인으로 들어간 것은 이번 올림픽이 강원도 평창에서 진행되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김치는 우리 전통김치인 여수 갓김치와 북한의 백김치가 상에 올랐다. 후식으로는 천안 호두과자와 상주곶감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건배주는 한라산 소주"라며 "남북한 서민들의 대표술인 소주로 건배를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2.85상승 2.7611:44 09/17
  • 코스닥 : 1040.64상승 1.2111:44 09/17
  • 원달러 : 1177.40상승 5.611:44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1:44 09/17
  • 금 : 73.09상승 0.8311:44 09/17
  • [머니S포토] 취임 100일 이준석 "우물 안 개구리 벗어나 개혁으로 정권 창출"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현대중공업, '따' 실패했지만 조선업 대장주 등극
  • [머니S포토] 취임 100일 이준석 "우물 안 개구리 벗어나 개혁으로 정권 창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