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금메달' 임효준, 수상소감서 울먹인 이유… "수술로 은퇴까지 생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선태 대한민국 쇼트트랙 감독이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임효준을 반기고 있다. /사진=뉴스1
김선태 대한민국 쇼트트랙 감독이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임효준을 반기고 있다. /사진=뉴스1


/사진=SBS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 캡처
/사진=SBS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 캡처

대한민국 첫번째 금메달의 주인공이 된 임효준(22·한국체대)의 과거 이야기가 화제다.

임효준은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10초485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2세에 금메달리스트가 된 임효준은 사실 쉽게 행복을 누리게 된 것은 아니다. 그는 과거 7차례나 수술을 받으며 은퇴 위기도 겪었지만 그때마다 다시 일어나 마침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우뚝섰다. 

4년 전 소치에서 노메달의 치욕을 당한 바 있는 한국 남자 쇼트트랙은 이로써 2010년 밴쿠버에서 이정수가 1000m와 1500m서 우승한 뒤 8년 만에 금메달을 따내 자존심을 회복했다.

시상식을 마친 뒤 믹스트존에 입장한 임효준은 "1등을 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며 "예선을 앞두고는 많이 떨렸는데, 외국 선수들을 보니 생각보다 잘하지 않더라. 그래서 자신감이 생겼다"고 금메달 획득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준결승이 더 어렵다고 봤다. 코치님께도 그렇게 말씀을 드리고 '결승에 가면 뭔가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는데 말한대로 됐다"고 덧붙였다.

부상 얘기를 하던 임효준은 감정이 북받쳐 오르는듯 잠시 울먹이며 목소리가 잠겼다. 동생 황대헌이 결승에서 넘어지며 메달 획득에 실패한 것도 임효준에게는 미안함으로 남아 있는 듯했다.

임효준은 "대헌이와 함께 메달을 따지 못한 것이 아쉽다"며 "그래도 아직 500m, 1000m가 남아 있으니 끝까지 열심히 하자고 말해주고 싶다"고 응원 메시지를 건넸다.

마지막으로 임효준은 "햄버거를 먹고 싶다. 그동안 못 먹었는데, 이제 하나 정도는 먹어도 될 것 같다"고 그동안 식이조절로 힘든 시간을 보냈음을 시사했다.
 

강산 인턴
강산 인턴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8:03 09/17
  • 금 : 73.09상승 0.8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