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역 폭발물 의심신고… 가방 확인하니 쌍절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원역 폭발물 의심신고… 가방 확인하니 쌍절곤?

14일 오전 10시 37분께 경기 수원역 분당선 화장실 안에서 폭발물 의심 신고가 접수됐으나 분실된 가방으로 밝혀졌다.

이날 소식을 들고 경찰과 군 폭발물처리반(EOD)이 여행용 가방을 수거해 내용물을 확인했으나 단순히 분실된 여행용 가방(캐리어)인 것으로 확인됐다. 내용물은 휴대전화 충전 케이블과 전자기기, 쌍절곤 등으로 전해졌다.

이 의심신고로 수원역에서는 2시간 동안 출입이 통제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강산 인턴
강산 인턴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9.29하락 54.5718:03 09/28
  • 코스닥 : 673.87하락 24.2418:03 09/28
  • 원달러 : 1439.90상승 18.418:03 09/28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18:03 09/28
  • 금 : 1636.20상승 2.818:03 09/28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