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뒷돈 받고 사업정보 유출 은행원에 징역 5년 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법원이 근무 은행의 내부사업 정보를 유출하고 돈을 받아 챙긴 은행원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수원지법 형사11부(송경호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수재 등 혐의로 기소된 임모씨에게 이같이 선고하고 각각 4억5000만원의 벌금과 추징을 명령했다고 16일 밝혔다.

A은행 직원이던 임씨는 2009년 6월 은행 내부 소프트웨어 사업과 관련한 정보를 평소 알고 지내던 소프트웨어 판매 대행업체 직원 신모씨에게 알려주고 2300만원을 받는 등 2016년 5월까지 41차례에 걸쳐 같은 명목으로 4억50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신씨는 임씨로부터 받은 정보를 이용해 자신이 중개한 업체들을 A은행이 진행한 사업의 용역업체로 선정되도록 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장기간에 걸쳐 범행하고 거액의 돈을 받았으며 A은행의 사업에 참여하고자 한 다른 업체들의 공정한 경쟁의 기회를 빼앗아 죄질이 나쁘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다만 "피고인이 부정한 청탁을 받고 처리한 업무가 국민 생활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금융업무에 관한 것은 아닌 점, 잘못을 뉘우치고 반성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신씨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증재 혐의로 함께 기소돼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