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작업하던 환경미화원, 청소차 유압장치에 끼어 숨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지난 23일 밤 11시26분쯤 서울 용산구 서빙고로의 도로에서 쓰레기 수거 차량의 컨테이너 교체 작업을 하던 작업자 1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용산구청 기간제 직원인 A씨(55)는 작업 도중 쓰레기 수거 차량의 유압장비에 끼여 사망했다.

당시 도로에서 컨테이너를 내리던 중 발생한 사고현장에는 쓰레기 수거 차량 운전자를 포함해 3명이 작업 중이었다.

A씨와 함께 컨테이너 교체 작업을 하다 사고장면을 목격한 B씨는 외상 후 스트레스를 호소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2.43상승 21.6412:54 06/22
  • 코스닥 : 1010.97하락 0.0212:54 06/22
  • 원달러 : 1133.30하락 1.412:54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2:54 06/22
  • 금 : 71.79상승 0.8112:54 06/22
  • [머니S포토] '택배기사 과로방지 대책 합의'
  • [머니S포토] 손 잡은 이준석 대표와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전체회의 출석한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전금법 개정안 찬반 속 국회 정무위 회의 개회
  • [머니S포토] '택배기사 과로방지 대책 합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