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폐막식, 송승환 감독 "싸이, 불렀지만 부담느껴 고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승환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이 싸이의 일화를 전했다.
송승환 감독. 싸이. /자료사진=뉴시스
송승환 감독. 싸이. /자료사진=뉴시스

오늘(26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송승환 총감독은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부터 폐회식까지 성공적으로 마친 것에 대해 "아직 얼떨떨하다. 어제 끝나 일어난지 얼마 안 됐고 조금 있다 스타디움 나가 뒷정리를 해야한다"고 운을 뗐다.

"만족스럽냐"는 DJ 김어준의 질문에 송승환은 "어쨌든 우리가 기획했던 건 달성이 됐다. 사실 날씨 때문에.. 마지막 리허설을 심한 안개 때문에 중단했다. 날씨가 너무 힘들었는데 하늘이 도왔는지 개막식날과 폐막식날 딱 이틀 날씨가 좋았다"고 답했다.

어제(25일) 폐회식에 가수 싸이가 나오지 않은 것과 관련해 “일각에서는 ‘왜 싸이를 부르지 않았나.’라는 질문이 많았다”는 김어준의 질문에 대해 송 감독은 “사실 싸이 씨를 만났었다. 그런데 본인이 ‘강남스타일’을 올림픽에서 보여준다는 것에 부담감을 느꼈고, 그 대신 개막식에서 선수들이 입장할 때 ‘강남스타일’이 나오지 않았나. 그 음악은 자신이 직접 편곡해주겠다고 해서 편곡을 해줬다”고 말했다.

“제의는 했지만 본인이 고사한 것인가”란 질문에 송 감독은 “그렇다. 그리고 사실 아시안 게임 때 싸이 씨가 무대를 꾸미지 않았나. 그 때 많은 비난을 받았지 않나. 연예인이란 정말 힘들 것 같다. ‘왜 그 사람 했나’, ‘왜 안 했나’ 어떻게 해도 많은 말을 듣는다. 참 힘들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 축하 무대는 가수 씨엘과 그룹 엑소가 올라 케이팝을 널리 알렸으며, 이외에도 장사익의 애국가, 오연준의 찬가, 거북과 꼭두, 춘앵무 등 아름다운 공연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5.17상승 22.7211:55 05/27
  • 코스닥 : 874.16상승 2.7311:55 05/27
  • 원달러 : 1255.10하락 11.911:55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1:55 05/27
  • 금 : 1847.60상승 1.311:55 05/27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시작'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