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건설사, 올 봄 지방에서 1만700여 가구 분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춘천 센트럴타워 푸르지오 조감도. /사진=대우건설
춘천 센트럴타워 푸르지오 조감도. /사진=대우건설
10대 건설사가 다음달부터 봄맞이 지방 시장 공략을 본격화 한다. 올 1~2월에도 지방 시장에서 브랜드아파트가 흥행몰이를 한 만큼 분양에 적극 나서는 분위기다.

26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오는 3~5월 대우건설, 포스코건설, 롯데건설 등은 지방 12곳에서 1만733가구(오피스텔, 임대 제외)를 분양 할 계획이다. 이는 전체 지방 분양 물량(2만9795가구)의 36.0%로 3곳 중 1곳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대형사는 지방 분양에 더욱 공을 들이는 분위기다. 서울에서는 강화된 안전진단 기준, 초과이익환수제 등 재건축 발 공급 가뭄이 예상되기 때문. 규모가 작은 건설사보다 브랜드 파워를 갖춘 데다 설계, 상품 등도 우수해 지방에서 마케팅도 수월하다.

시장 우려와 달리 올 초 지방에서 청약 결과도 좋다. 고려개발과 대림산업이 지난 1월 대전에서 분양한 ‘e편한세상 둔산’은 평균 274.93대1, GS건설이 같은달 강원도 춘천에 내놓은 ‘춘천파크자이’는 평균 17.31대1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달 현대엔지니어링이 경북 구미시에 선보인 ‘힐스테이트 송정’도 평균 6.74대1로 청약이 마감됐다.

입주 후 지역 시세도 이끄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강원도 춘천에 들어선 롯데건설 ‘온의 롯데캐슬 스카이클래스’ 전용면적 84㎡는 지난 1월 3.3㎡당 1200만원대에 거래되며 춘천 최고 시세를 형성했다.

같은 기간 경남 창원 포스코건설의 ‘용지 더샵 레이크파크’ 같은 면적도 3.3㎡당 1600만원대에 팔려 지역 내 최고 부촌 단지로 거론됐다.

업계 관계자는 “지방 분양시장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만큼 수요자도 브랜드아파트를 우량 상품으로 보고 청약에 적극 나서는 모습”이라며 “봄 분양 결과가 올 분양 시장의 바로미터가 될 것으로 예상돼 대형건설사도 상품, 평면에 신경 써 차별화에 나설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10대 건설사의지방 주요 분양 물량을 살펴보면 대우건설은 다음달 강원도 춘천시 온의동 일대에 짓는 ‘춘천 센트럴타워 푸르지오’를 분양한다.

포스코건설은 같은달 충북 청주에서 ‘청주 더샵 퍼스트파크’를 공급하며 경남 창원에서는 롯데건설이 회원1구역 주택 재개발 정비사업인 ‘창원 롯데캐슬 프리미어’를 시장에 선보인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