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담대 연체해도 '헐값 경매' 최장 1년간 연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캠코/사진=뉴시스
캠코/사진=뉴시스

주택담보대출 연체자를 위한 지원책이 나왔다. 오늘(26일)부터 대출자는 주담대를 제 때 상환하지 못 해도 최장 1년간 담보물의 경매를 미뤄주고 실거래가에 가까운 가격에 주택을 처분할 수 있다.

신용회복위원회와 한국자산관리공사는 26일부터 담보권 실행 유예, 담보주택 매매지원 제도 등을 시행한다. 지난달 금융위원회가 공개한 ‘취약·연체차주 지원방안’의 일환이다.

담보권 실행 유예는 신복위가 연체로 담보주택이 경매위기에 있는 연체차주에게 금융회사 담보권 실행을 최장 1년 동안 유예하는 제도다.

주담대 연체차주의 담보주택은 법원 경매 등을 통해 불리한 조건으로 매각될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제도 시행으로 담보권 실행을 유예함으로써 담보주택을 정상 매각하거나 자체 상환능력을 회복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최장 1년 간 유예기간을 두거나 이자율을 조정하는 방법, 연체이자를 전액 감면해주는 방안을 통해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주택담보대출 연체기간이 30일을 초과하고 1주택 소유자로 담보주택 가격이 6억원 이하, 부부합산 연소득 7000만원 이하다. 저당권자인 채권금융회사가 차주의 담보권 실행 유예에 동의도 해야한다.

캠코는 ‘담보주택 매매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주택 매각이 어려운 차주가 실거래가에 근접한 가격으로 담보주택을 매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지원대상은 담보권 실행유예가 확정됐거나 신복위의 장기분할상환 채무조정이 확정된 주담대 담보주택이다.


신복위는 자체 주택매각이 어려운 차주의 위임을 받아 캠코에 매각을 위탁하고 캠코는 전자자산처분시스템(온비드)을 이용해 매각하며 차주가 직접 최초 매각가를 지정하고 유찰 시 차감비율을 1회 3%, 최대 10%로 최소화해 유리한 조건으로 매각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이밖에 연체차주의 상환능력이 회복돼 장기분할상환으로 변제가 가능한 경우 담보주택 매각을 중지하고 채무조정을 통해 실질적 재기를 지원하는 주택담보대출 채무조정 특례 지원도 이뤄진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6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