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유라 "'예쁘다' 칭찬보다 '친해지고 싶다'는 말 좋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걸그룹 걸스데이의 유라가 솔직한 매력을 드러냈다.
[★화보] 유라 "'예쁘다' 칭찬보다 '친해지고 싶다'는 말 좋아"

현재 KBS드라마 <라디오로맨스>에서 ‘진태리’역을 소화하고 있는 걸스데이 유라의 화보가 <코스모폴리탄> 2018년 3월호에 공개됐다.

한창 <라디오 로맨스> 촬영 중에 짬을 내 화보 촬영에 임한 유라는 “진태리는 실제의 저와 완전 다른 성격이라 연기하기가 더 편한 것 같아요. ‘진태리’를 연기하니, 살면서 해볼 수 없는 말과 행동을 할 수 있어서 카타르시스를 느낄 때도 있어요”라며 애착을 보였다.

또한 유라는 극중 진태리처럼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진다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해요. 데뷔하기 전처럼 평범한 생활을 하다가 저를 기억해주는 사람을 우연히 만난다면 무척 반가울 것 같아요”라며 유쾌하게 답했다.
[★화보] 유라 "'예쁘다' 칭찬보다 '친해지고 싶다'는 말 좋아"

데뷔 9년차를 맞은 걸스데이에 대해서는 “멤버 각자 개인 활동을 하고 있지만 신화나 god 선배님들처럼 걸스데이라는 이름을 지키고 싶어요.”라며 “고등학생이던 팬들이 대학생이 되고, 취업한 걸 보며 세월이 진짜 빠르다는 걸 느껴요. 고등학생이던 팬이 안보이면 ‘그 친구는 잘 지내나? 지금도 우릴 생각하고 있을까?’라며 궁금해요”라고 말하며 팬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유라는 “예쁘다”는 칭찬도 좋지만, 그 보다는 자신을 친근하게 생각하며 사람들이 “친해지고 싶다”, “함께 술 마시면 재미있겠다”라는 말을 할 때 가장 기분이 좋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유라가 출연하고 있는 드라마 <라디오 로맨스>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영 중이다.

유라의 더 자세한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2018년 3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코스모폴리탄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