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미투운동 논란에 "미투가 곧 공작인 것은 아냐" 해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김어준. /사진=뉴스1
방송인 김어준. /사진=뉴스1

방송인 김어준이 미투운동이 문재인 정부와 진보적 인사들에 대한 공작으로 흐를 수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해명했다.

김어준은 26일 방송된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미투운동을 공작에 이용하려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고 한 것이지 미투운동이 곧 공작이라고 한 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누군가는 이런 기회를 진보 진영에 대한 공작의 소재로 만들고 싶어 한다. 이렇게 되면 이 중요한 기회가 진보 진영 내 젠더 갈등에 갇히게 된다"며 '이런 식으로 프레임이 잡히면 미투 운동이 흔들리고 진보 진영의 분열로 끝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런 시도가 있을 때마다 여성계는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 진보나 보수의 문제가 아니다. 눈을 부릅뜨고 그런 프레임을 깨야 한다"며 "이 운동이 이용당하는 것을 차단하고 확실하게 선을 그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본질은 사라지고, 운동은 소멸되고, 공작이 남는다. 제가 우려하는 바가 그것"이고 강조했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발언을 비판한 것에 대해 "금 의원은 충분히 할 수 있는 말을 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나와 금 의원의 갈등을 부추기지 말라. 금 의원의 우려도 염두해두면서 아주 잘 살펴봐야 하는 게, '미투' 운동은 진보와 보수 할 것 없이 남성 중심의 문화에서 위계와 권력을 이용한 폭력을 개선할 기회다. 어렵게 찾아온 기회를 진보진영 내 젠더 갈등으로, 진보 진영 내 분열로 끝내지 말라고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어준은 24일 팟캐스트 '다스뵈이다'에서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보면 미투운동은 문재인 정부의 진보적 지지자들을 분열시킬 기회”라며 “문재인 정부, 청와대, 진보적인 지지층을 타깃으로 피해자들이 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