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판왕' 오승환, 다음 행선지는 토론토?… 메디컬만 남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승환 선수/사진=세인트루이스 SNS 캡쳐
오승환 선수/사진=세인트루이스 SNS 캡쳐
텍사스와 계약이 무산된 오승환(36)의 행선지가 정해졌다. 토론토와 계약에 합의하고 메디컬테스트를 남겨둔 상황.

미국 '팬랙스포츠'의 로버트 머레이는 26일(이하 한국시간) "오승환과 토론토가 계약에 합의했다. 메디컬테스트가 남았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7일 오승환과 텍사스의 계약 소식을 전했다. 1+1년 최대 925만달러로 옵션이 많았지만 마무리투수를 보장해준다는 조건이 있었다. 하지만 메디컬 테스트에서 발견된 오른 팔꿈치 염증을 이유로 계약 조건 낮추기에 들어갔다. 오승환의 염증은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 시절부터 있었으며 세인트루이스와 계약할 때도 MRI에서 발견됐다.

메디컬테스트 기준이야 구단마다 다르지만 텍사스의 몸값 낮추기 전략에 발끈한 오승환 측이 계약을 지난 20일 최종 파기했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07.40하락 16.4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