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 김석만 "잘못 인정, 교수로서 부끄러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석만 연출가. /사진=뉴스1
김석만 연출가. /사진=뉴스1


김석만 연출가가 성추행을 고발하는 '미투'(metoo·나도 말했다) 운동에서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자 "잘못을 인정하고 책임을 지겠다"고 26일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그는 사과문을 통해 "대학교수로서 부끄럽고 잘못한 일을 저지른 과거를 고백하고 잘못을 인정한다"며 "저의 잘못을 폭로한 분에게 사죄와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에 학교 측으로부터 문제 제기를 받아 잘못을 인정하고 학교 측의 허락을 얻어 2학기 동안 무급으로 휴직을 한 사실이 있다"며 성추행 의혹을 인정했다. 이어 "제 잘못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질 것이며, 남은 일생동안 용서를 구하며 반성하며 살아가겠다"고 맺었다.

중앙대와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교수로 재직한 김 연출은 이날 디시인사이드를 통해 21년전 제자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문체부는 국립극장 극장장 최종 후보에 오른 그를 포함해 후보 전원에 대해 '적격자 없음'으로 결론을 내고 인사혁신처를 통해 재공모를 실시하기로 했다.

극단 연우무대 대표를 지내기도 한 김 연출은 '한씨 연대기' '변방에 우짖는 새' '꿈하늘' '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 등을 연출했다. 또 한국백상예술대상 신인연출상(1986), 동아연극상 연출상(1987), 한국예술종합학교 '올해의 교수상'(2005) 등을 받았다.
 

강산 인턴
강산 인턴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