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계도 '미투'…이태경 "박재동에게 성추행 당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재동 화백.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박재동 화백.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미투운동의 바람이 만화계까지 번졌다.

26일 SBS <8뉴스>에 따르면 웹툰작가인 이태경씨가 지난 2011년 결혼을 앞두고 평소 선배이자 시사만화가인 박재동 화백에게 주례를 부탁하려고 만났다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태경 작가는 “(주례를 부탁드리려고 갔는데) 반갑다면서 제 허벅지를 쓰다듬었다”며 “옆에서 손이 들어오니까 손의 중간 정도까지 치마 아래 다리 사이로 들어왔다”고 말했다.

박태경 화백은 이 작가에게 “두 사람이 성행위를 해봤냐”, “내가 주례해주면 너는 어떻게 해줄 건데? 나랑 호텔에서 춤 한번 춰줄 수 있겠냐”, “나는 처음 봤을 때부터 네가 맛있게 생겼다고 생각했어” 등의 성희롱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 작가는 2016년에서야 자신이 삽화가로 참여한 한국만화가협회 공정 노동행위 및 성폭력 사례집에 피해 사실을 알렸다.

그러자 박 화백은 이 작가에게 전화를 걸어 본인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사례 내용이 자신이라는 소문이 있는데 네가 제보한 것이냐고 캐묻기만 했다고 SBS는 보도했다.

박재동 화백은 SBS와의 통화에서 “(그런 일이) 기억이 없다. 성희롱할 생각도 없었다”면서 “당시 친하게 지내고, 격의 없이 이야기했기 때문에 무엇을 얘기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재동 화백은 지난해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도 학생들을 상대로 성희롱을 해 공개 사과한 바 있다. 그는 수업 도중 “여자는 보통 꽃이나 과일이랑 비슷한 면이 있다”며 “상큼하고, 먹음직스럽고 그리고 그 안에 있는 씨를 얻을 수가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학생들이 대자보를 붙이는 등 거세게 반발하자 박 화백은 세차례에 걸쳐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