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재판부에 대한 믿음, 무의미" 발언…'자충수'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전 대통령./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결심공판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10월16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이 추가로 발부된 후 재판부에 대한 실망감을 언급한 그의 발언이 재조명 받고 있다.

당시 박 전 대통령은 구속영장이 추가로 발부된 것에 대해 “재판부에 대한 믿음이 더 이상 무의미하다. 앞으로 재판은 재판부 뜻에 맡길 것”이라며 구속기간 연장 처분에 대해 불편함을 드러냈다. 이후 박 전 대통령은 ‘재판 보이콧’을 선언하고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27일 오전에 개시된 본인의 결심공판에도 법정출석을 거부한 가운데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박 전 대통령이 불출석한 상태로 공판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편 법조계는 박 전 대통령의 검찰 구형량이 징역 25년 이상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앞서 최순실씨에게 검찰이 구형한 징역 25년에 비춰 분석한 결과다. 박 전 대통령은 민간인인 최씨와 달리 국정 최고책임자였다는 점, 블랙리스트(문화계 지원배제명당) 사건 등 별도의 혐의도 받고 있는 점이 이 같은 주장에 힘을 싣는다.
 

심혁주 인턴
심혁주 인턴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