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푸아뉴기니 7.5 강진으로 최소 30명 사망…300명 부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지질조사국(USGS)은 26일 오전 3시45분(현지시간) 남태평양 파푸아뉴기니 하일랜드주에서 규모 7.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지진은 파푸아뉴기니 포게라에서 남서쪽으로 89㎞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으며 진원의 깊이는 35㎞로 관측됐다./사진=뉴시스
미국지질조사국(USGS)은 26일 오전 3시45분(현지시간) 남태평양 파푸아뉴기니 하일랜드주에서 규모 7.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지진은 파푸아뉴기니 포게라에서 남서쪽으로 89㎞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으며 진원의 깊이는 35㎞로 관측됐다./사진=뉴시스

파푸아뉴기니에서 발생한 강진과 여진으로 지금까지 최소 30명이 사망하고 300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현지 매체 '포스트 쿠리어'는 규모 7.5의 지진으로 남하일랜드주의 주도 멘디에서 최소 13명이 목숨을 잃었고 인근 쿠투부와 보사베에서도 최소 18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또 약 300명이 부상을 입고 산사태, 싱크홀 등도 발생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현지 매체는 지진으로 산사태가 일어나 어린이 4명을 포함해 최소 10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앞서 26일 오전 3시45분(현지시간)쯤 파푸아뉴기니 하일랜드주에서 규모 7.5의 지진이 발생한 뒤 규모 6.0과 6.3의 여진이 2차례 일어났다. 아울러 이번 지진으로 산사태도 19차례 발생했으며 수천개 건물이 파괴되고 현지 코모공항도 크게 파괴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진 피해지역인 하일랜드주에는 석유 및 천연가스시설과 커피콩 재배지, 대형 광산 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오일서치·미국 엑슨 모빌은 지진 영향을 받은 지역에서 피해조사에 나섰다.

파푸아뉴기니는 지진과 화산 활동이 왕성해 '불의 고리'라고 부르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속해 있고 크고 작은 지진이 잦다.

정부 당국은 이번 지진의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자 헬기로 현장에 평가팀을 파견했고 기반시설 복구작업을 지원하기 위해 군 병력도 동원한 상태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