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근로시간 단축, 생활밀착형 민생법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환노위 소회의실에서 진행된 근로시간단축 법안통과 기자간담회. 왼쪽부터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간사, 홍영표 환노위원장, 임이자 자유한국당 간사, 김삼화 바른미래당 간사. /사진=뉴시스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환노위 소회의실에서 진행된 근로시간단축 법안통과 기자간담회. 왼쪽부터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간사, 홍영표 환노위원장, 임이자 자유한국당 간사, 김삼화 바른미래당 간사.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은 2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주간 최대 근로시간을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하는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의결한 데 대해 "19대 국회 때부터 추진해온 노동개혁의 핵심 법안이다. 한국당의 확고한 의지와 노력이 결실을 맺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환영의 목소리를 냈다.

김성원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근로시간 단축은 노동생산성 제고와 일자리 창출뿐 아니라 휴일을 휴일답게 만들 수 있는 생활밀착형 민생법안"이라고 호평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을 향해 "귀족노조 눈치를 보며 노동개혁 5법 처리를 지연시켰다. 지난해 11월에는 3당 간사 간 이뤄진 합의안도 파기시키는 무책임의 극치를 보여줬다"고 비난하면서도 "한국당의 일자리 창출 노력에 적극 부응해주길 촉구한다. 특히 경제활성화 법안인 서비스산업발전법과 규제프리존특별법 처리에도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가축분뇨법 개정안 통과에 대해서도 "무허가축사 적법화 유예기간을 연장해 축산농가의 생존권을 보장하고 축산환경 개선에 기여할 수 있는 민생법안"이라며 "축산업의 선진화와 150만 축산인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 계속해서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5:30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5:30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5:30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5:30 04/13
  • 금 : 61.10상승 0.1615:30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