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허정민 "22년째 연예계 유망주…이상형은 4대 보험 되는 여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라디오스타’ /사진=OSEN
MBC ‘라디오스타’ /사진=OSEN

배우 허정민이 이상형을 ‘4대보험 되는 여자’라고 밝혀 시선을 집중시킨다. 아역배우 출신인 그는 22년째 연예계 유망주라는 사실을 밝히면서 입만 열면 침체기와 트라우마를 고백하는 ‘신 캐릭터’를 예고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는 28일 저녁 11시10분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특집으로 양동근-노희지-허정민-서신애 4명의 잘 자란 아역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여 아역배우의 애환과 놀라운 에피소드로 이야기 보따리를 풀 예정이다.

이날 녹화에 참여한 네명의 게스트는 합쳐서 연기경력 97년, 평균 24년의 경력을 자랑해 네명의 MC를 놀라게 했다. “아역을 했던 걸 아무도 모른다”면서 시선을 집중시킨 허정민은 22년째 연예계 유망주라는 사실을 스스로 밝혀 모두를 빵 터지게 했다.

그는 본인 스스로 아역 당시 C급이었다고 자체 평가함과 동시에 확실한 캐릭터가 없었음을 위안으로 삼으며 “아역 때 못 나간 게 다행이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최근 연기활동과 관련해서는 온갖 동생 역할을 다해 봤다고 얘기한 허정민. 그는 “알콩달콩 마음을 주고받고 싶었다”며 상대역과 ‘실제 로맨스’를 꿈꿨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무엇보다 허정민은 “이상형은 4대보험 되는 여자”라고 밝히는 한편 드라마 ‘또 오해영’에서 상대역이었던 카라의 허영지와 배우 예지원 중 본인의 이상형에 가까운 사람을 꼽았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특히 허정민은 그룹 문차일드를 거쳐 최근 다시 연기자로 활동하기까지의 길고 긴 여정을 설명하면서 입만 열면 ‘침체기’와 ‘트라우마’를 고백해 모두를 배꼽 잡게 했다고.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