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도시관리에 최첨단 '라이다' 측량 기술 도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항공사진과 라이다 측량 기술 비교. /자료=서울시
항공사진과 라이다 측량 기술 비교. /자료=서울시
서울시는 올해부터 시 전역에 ‘라이다’(LiDAR) 측량 기술을 도입한다고 28일 밝혔다.

라이다는 하늘에서 지표면에 레이저빔을 발사한 뒤 레이저가 되돌아오는 시간을 계산해 반사된 지형·지물의 모양을 3차원(3D)으로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는 최첨단 항공 지도제작 기술이다.

이 기술은 고고학자들이 숨은 유물을 찾거나 우주 비행사들이 달 표면을 본뜨는 데 주로 활용되는 기술로 최근에는 자율주행자동차의 눈으로 불리며 활용 범위를 넓히고 있다.

서울시는 1972년부터 항공기를 통해 시의 지형지물을 촬영한 디지털 항공사진 데이터와 병행해 라이다 기술을 새롭게 도입해 서울 전역에 대한 보다 정밀한 공간정보 데이터를 구축하고 다양한 행정 기본 자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이미지 방식의 항공사진을 활용해 불법 건축물 적발·관리를 했다면 앞으로는 라이다 기술을 통해 사진 상에서 확인되지 않는 숨겨진 지형의 높낮이, 수목에 가려 잘 보이지 않는 건물까지 수치데이터 형태로 확인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이를 통해 불법 개발행위 단속의 실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항공 레이저 측량 방식 도입으로 서울시 도시관리 행정이 한 단계 진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서울시의 항공측량 업무가 불법건축물 단속에서 공개공지 관리, 햇빛지도 작성, 녹지환경 관리는 물론 산사태 등 안전관리 까지 다양한 분야로 활용될 계획이고 내년에는 한강의 수질관리에도 활용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1.79하락 2.5412:50 04/16
  • 코스닥 : 1017.49상승 3.5912:50 04/16
  • 원달러 : 1117.90상승 0.312:50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2:50 04/16
  • 금 : 64.17상승 1.6112:50 04/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주호영 "개각은 물갈이 퍼포먼스 아닌 '국정전환' 필요"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