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김태훈 교수 성폭행, 진상 규명 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종대 교수. 배우 김태훈. /사진=액터컴퍼니
세종대 교수. 배우 김태훈. /사진=액터컴퍼니
세종대학교 측이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김태훈 교수와 관련한 인사위원회를 열고 진상 규명에 나설 예정이다. 

28일 오후 세종대학교 홍보실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김태훈 교수를 둘러싼 SNS 폭로글 내용과 기사를 접했다. 이번주 금요일(3월2일)에 인사위원회를 열고 김 교수를 불러 이번 일과 관련 진상 규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일단 학교 측에서 김태훈 교수에게 이번 학기(2018년 1학기) 강의를 맡기지 않기로 했다. 사실 여부 파악 전 강의에서 빠진 것은 구설수에 올랐기 때문에 이번 학기 강의를 하기엔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김 교수 역시 이를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사실 여부를 파악한 뒤 의혹이 사실일 경우 직무 정지와 직위 해제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배우로 활동 중인 김태훈은 세종대학교에서 예술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그는 앞서 27일 성폭력반대연극인행동 공식 SNS를 통해 공개된 글로 인해 성추문에 휩싸였다. 해당 글에는 '러시아 학위를 가진 세종대학교예술학과 교수 K씨'라는 내용이 담겼고, 작성자는 K교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글이 공개되고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퍼지면서 네티즌들은 러시아 학위를 가진 것을 토대로 다수의 연극, 영화, 드라마 등에 출연한 김태훈을 K교수라고 추측했다.

이와 관련 김태훈은 뉴스1을 통해 "교육자로서 깊이 헤아리지 못하고 행동한 부분이 있고, 이에 대해서는 책임을 통감하고 세종대 교수직을 자진사퇴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폭력 의혹에 대한) 구체적 사실관계를 확인해 오늘 저녁에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문화, 연예계 등에서는 미투 운동(성폭력 피해 고발)이 일고 있다. 조민기, 조재현, 오달수 등이 성추행 의혹을 받았다. 조민기와 조재현은 자신들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오달수는 사실이 아니라고 했지만 지난 26일과 27일 추가 폭로가 이어지면서 새로운 입장을 정리 중이다.
 

강산 인턴
강산 인턴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