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재, 300 이하 ‘맛세이’ 금지 몰랐나… 정의당 일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임한별 기자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임한별 기자
정의당이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겐세이’ 발언에 대해 “이 의원이 개인적으로 당구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몰라도, 국회의원 배지를 달고 공개회의 석상에서 일본어를 사용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비판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28일 논평을 내고 이 의원의 ‘겐세이’ 발언을 꼬집었다. 최 대변인은 이 의원이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 도중 유성엽 위원장에게 항의하며 ‘겐세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면서 “국회의원이 한글 사용을 권장하지는 못할망정 옳지 않은 표현으로 구설수에 오르내리는 현실이 개탄스럽기만 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 의원이 개인적으로 당구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몰라도, 국회의원 배지를 달고 공개회의 석상에서 일본어를 사용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국회의원 배지의 ‘국회’도 2012년 8월3일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의 대표발의로 한자에서 한글로 바뀌었음을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아무리 맘이 급해도 ‘300 이하 찍어치기 금지’를 숙지하고 다시 초선의원의 마음으로 돌아가 신중한 마음으로 큐를 잡기 바란다”고 조언했다. 여기서 찍어치기는 소위 ‘맛세이’로 불리는 당구 기술로, 어지간한 실력의 소유자가 아니면 공을 내려찍다 당구대만 망가뜨려 업주가 가장 싫어하는 기술이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