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특사 '서훈·정의용' 외교·안보 투톱 파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북특사 '서훈·정의용' 외교·안보 투톱 파견
위부터 서훈 국가정보원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사진=뉴스1DB
위부터 서훈 국가정보원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사진=뉴스1DB
청와대가 4일 대북특사단을 발표한다. 이번 특사에는 '대북전략통'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대미관계 핵심'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 국내 외교와 안보를 책임지는 투톱 인사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서 원장과 정 실장이 포함된 대북특사 파견 계획을 4일 중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 원장은 2000년 1차 남북정상회담과 2007년 2차 남북정상회담까지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에 관여한 바 있으며 북한 고위당국자들과 다양한 협상을 진행한 인물이다.

정 실장은 백악관과 긴밀한 소통이 가능한 인사로 현 정부 출범 뒤 백악관 핵심인사인 허버트 맥마스터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등과 한미는 물론 남북·북미관계에 관해 꾸준히 논의해왔다.

특히 이번 특사단에는 청와대 안보실과 통일부, 국정원 등 유관기관 차관급 인사들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특사는 북한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이 여동생 김여정을 특사로 파견한 데 따른 ‘답방’ 차원이다. 이에 청와대는 특사 인물을 두고 외교력을 갖춘 것은 물론 '급'이 맞는 인물로 구성할 예정이다.

한편 대북특사에 장관급 인사 두명을 동시에 보내는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그만큼 대북 외교에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