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상위권 10명 중 8명, "사교육 이용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수험생들은 사교육을 어떻게 이용하고 있을까.
/사진=진학사
/사진=진학사
입시전문 교육기업 진학사가 2월 19일부터 25일까지 작년에 수능을 치른 수험생 1217명을 대상으로 ‘수험생의 사교육 이용실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에 따르면 먼저 고3시기에 사교육 이용 여부에 대해 물은 결과 응답한 1217명 중 70.9%(863명)가 ‘예’라고 답했다. 등급별로 1등급대~4등급대 이하 학생들의 의견을 들을 수 있었는데, 1~3등급대 학생들은 평균 77.8%가 사교육을 이용하고 있었고 4등급대 이하 학생들은 58.1%로 큰 차이를 보였다. 상위권 학생 10명 중 8명은 사교육을 이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사교육을 이용하는 주된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 수능이라고 답한 비율이 67.3%(819명)으로 가장 많았고, ▲내신 22.2%(270명) ▲기타 5.8%(70명) ▲논술 등 수시지원 대비 4.8%(58명) 순이었다.

대학 입시에서 정시보다 수시전형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아지면서 학교들은 쉬운 시험을 추구하게 되고, 학생들은 내신에 집중할 수밖에 없어 학교 수업만으로는 수능 중심의 정시전형을 대비하기 어렵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또한 사교육 이용 이유가 수능이라고 응답한 학생 중, 1~3등급대는 평균 73.9%였고, 4등급대 이하는 55.1%로 큰 차이를 보였다. 내신 때문이라는 응답자 중, 1~3등급대는 평균 16.4%였지만 4등급대 이하는 32.9%로 이 또한 크게 차이가 났다. 이를 통해 수능 대비 사교육은 1~3등급대 학생 중심임을 알 수 있고, 수능 평균 4등급대 이하의 학생들은 내신에 보다 집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덕성여대, 서울여대, 성신여대 등 서울지역 4년제 대학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평균 3등급대 이내라는 점과 맥을 같이한다.

더불어 ‘논술 등 수시지원 대비’ 때문이라는 응답자 중, 1~2등급대는 평균 8.1%였던 반면 3등급대는 1.9%로 큰 차이를 보였는데, 이는 논술이 수능 1~2등급대 상위권 학생들 위주로 준비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다.

평균 몇 개의 사교육을 이용하냐는 질문에 모든 성적대에서 ‘2개’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3개 이상 이용한다는 응답자를 보면, 1등급 학생 중 44.2%, 2등급 이하 학생 평균 26.8%로 큰 차이를 보인다.

▲4개 이상 사교육을 이용하는 학생은 1등급 학생 중 22.1%, 2등급 이하 학생 평균 8.7%로 큰 차이를 보였다. 이를 봤을 때, 최상위권 학생들은 수능뿐만 아니라 내신과 대학별 고사 준비 등 3중고를 겪고 있으며, 경쟁이 매우 치열함을 알 수 있다.

진학사 기획조정실 황성환실장은 “수능절대평가가 전과목으로 확대 시행될지 예측할 수 없는 가운데, 수험생들은 입시의 잦은 변화 속에서 내신, 수능, 논술 등을 준비하느라 사교육 의존도가 높음을 새삼 확인했다.”며 “수험생은 입시제도의 대상이 아니라 주체로 이해되어야 하는 만큼 제도의 개선은 수험생의 입장을 면밀히 반영해 소위 풍선효과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제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44상승 0.5814:01 07/29
  • 코스닥 : 1044.10상승 8.4214:01 07/29
  • 원달러 : 1145.10하락 9.514:0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4:01 07/29
  • 금 : 72.82하락 0.214:01 07/29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주택공약 발표'
  • [머니S포토] 브리핑룸 들어서는 유은혜 부총리·시도교육감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