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몬' 정유미 "강타 보려 가정통신문 위조, 16세 때 가출감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크몬'에서 정유미가 그룹 H.O.T.(에이치오티) 강타의 팬임을 고백했다.
토크몬 정유미. /사진=tvN 방송캡처
토크몬 정유미. /사진=tvN 방송캡처

지난 5일 방송된 tvN '토크몬'에서 정유미는 과거 강타의 열렬한 팬이었다고 고백했다.

정유미는 "첫 일탈을 한 것이 16세 때였다"며 "친구와 가정통신문을 위조했다. 수련히 간다고 뻥치고 회비까지 적어서 집 도장을 찍었다"며 고향 부산에서 서울로 올라와 강타의 집을 찾아갔었다고 고백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정유미는 "친구가 알음알음 강타의 집을 안다고 하더라. 수련회 간다고 거짓말하고 서울을 왔다. 근처 동네에서 버스를 탔는데 주위 사람들이 전부 H.O.T. 이야기를 하고 있는 거다. 제대로 찾아가고 있구나 싶었다"며 "진짜 집 앞으로 가서 강타 아버님을 만났다. 당분간 강타가 집에 오지 않으니 돌아가라고 하셔서 준비한 선물만 전하고 돌아섰다"고 말했다

이어 정유미는 "그런데 지갑을 선물에 함께 넣어 버렸다. 당장 부산으로 돌아갈 돈이 한 푼도 없어서 다시 강타의 집을 찾아가 문을 두드렸다. 지갑만 돌려받고 돌아왔다. 굉장히 민폐였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정유미는 "최근 H.O.T.가 재결합해서 너무 좋다"면서 "지금은 라디오를 진행하면서 강타오빠를 자주 보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결합 한다는게 너무 좋고 떨린다"고 고백했다.

그는 강타의 어디가 좋냐는 질문에 "맑고 촉촉한 눈빛이 너무 좋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