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아람, 김어준에 "안희정 성폭력 미리 알고 있었던 것 아니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아람 작가(왼쪽)와 방송인 김어준. /사진=손 작가 페이스북‧SBS 제공
손아람 작가(왼쪽)와 방송인 김어준. /사진=손 작가 페이스북‧SBS 제공

손아람 작가가 방송인 김어준에게 "안희정 성폭력을 미리 알고 있었던 게 아니라고 하라"고 지적했다. 

손 작가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말했던 대로 미투 운동의 순수성을 훼손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다면, 김어준은 '정말로 안희정 성폭력을 미리 알고 있었던 게 아니다' 한 마디 정도는 방송에서 공개적으로 해줬으면 한다"며 "액면 그대로 믿을 테니. 별로 어려운 일도 아니잖아"라고 적었다.

이는 과거 김어준의 '미투운동 공작' 발언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김어준이 안 지사의 성폭력 사실을 알고 예방공작 차원에서 공작 발언을 한 것 아니냐는 의미다.

김어준은 지난달 24일 팟캐스트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보면 섹스는 주목도 높은 좋은 소재이고 진보적인 가치가 있다. 그러면 (어떤 세력들이) 피해자들을 좀 준비해 진보 매체에 등장시키고, 문재인정부의 지지자들을 분열시킬 기회로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손 작가는 같은달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본다면, 정부 고위직의 성추행 사실을 먼저 입수한 김어준이 예방 공작에 들어간 거라고 생각할 수밖에"라며 "감당할 수 없는 정보를 엠바고 기간 동안 노이즈를 깔아 완충지를 만드는 건 국가정보론에서도 다루는 공작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손씨는 당시 페북에서 "처음 터지는 그 사람이 바로 김어준이 보호하려고 했던 사람일 것"이라며 "이건 내 생각이 아니라 '공작의 사고방식'에 따른 예언임. 다시 말하지만 "공작의 사고방식"에 따르면…"이라고 덧붙였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9.04상승 31.911:55 08/04
  • 코스닥 : 1044.22상승 8.1111:55 08/04
  • 원달러 : 1145.40하락 2.911:55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1:55 08/04
  • 금 : 71.88하락 1.411:55 08/04
  • [머니S포토] 與 최고위, 자리 착석하는송영길 대표
  • [머니S포토] 이준석 대표 주재 국민의힘 신임 시·도당위원장회의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與 최고위, 자리 착석하는송영길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