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기 문자' 주인공 실명 공개…'평소 생각 들어야 기사에 반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디어오늘은 MBC '스트레이트'가 보도한 장충기 문자에 등장하는 연합뉴스 인사가 조복래 상무와 편집국장 직무대행을 지냈던 이창섭 연합뉴스TV 뉴미디어 기획위원이이라고 밝혔다./사진=MBC
미디어오늘은 MBC '스트레이트'가 보도한 장충기 문자에 등장하는 연합뉴스 인사가 조복래 상무와 편집국장 직무대행을 지냈던 이창섭 연합뉴스TV 뉴미디어 기획위원이이라고 밝혔다./사진=MBC

연합뉴스 전·현직간부가 장충기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사장에게 뉴스편집에 자문을 얻었다는 증거인 ‘문자 메시지’가 공개된 가운데 장 전 사장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낸 간부들의 실명이 공개됐다.

지난 4일 방송에서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연합뉴스를 포함한 일부 언론사 전·현직 간부들이 장 전 사장에게 보냈던 문자메시지를 입수해 보도했다. 이어 언론매체 ‘미디어오늘’은 이 보도를 바탕으로 내용과 시기 등을 분석, 장 전 사장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낸 간부들의 실명을 공개했다.

조복래 연합뉴스 콘텐츠융합담당 상무와 이창섭 연합뉴스TV 뉴미디어 기획위원이 그 주인공이다.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조 상무는 장 전 사장에게 2016년 7월 이후로 추정되는 시점에 “장 사장님. 늘 감사드립니다. 시절이 하수상하니 안팎으로 조심하는 수밖에 없을 거 같습니다. 누워계시는 이건희 회장님을 소재로 돈을 뜯어내려는 자들도 있구요. 나라와 국민, 기업을 지키는 일이 점점 더 어려워져갑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또 2016년 총선을 앞둔 4월5일에도 장 전 사장에게 “장 사장님, 바쁘게 잘 지내시지요? 총선 이후 식사 한번 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동지인 ***본부장과 같이 하려합니다”, “물어보지 않았지만 아무래도 ***본부장이 따로 할 말이 있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저는 다음 기회에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조복래 드림”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조 상무의 문자 메시지 내용이 처음 공개되면서 연합뉴스 내부에서도 비판이 일었다. 조 상무는 언론노조 연합뉴스 지부에 의해 공정보도를 망친 인물로 꼽힌다. 그는 2014년 연합뉴스 편집총국장에 내정됐지만 기자직 사원들의 반대로 낙마했다. 그 뒤 조 상무는 2015년 박노황 사장이 취임한 직후 콘텐츠융합 담당 상무이사에 발탁됐다.

‘장충기 문자’에 등장하는 또 다른 연합뉴스 인사인 이창섭 위원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결정이 내려진 다음날인 2015년 7월18일 다음과 같은 문자메시지를 장 전 사장에게 전했다.

“사장님 연합뉴스 이창섭입니다. 국민의 생각에 영향을 미치는 사람으로서 대 삼성그룹의 대외 업무 책임자인 사장님과 최소한 통화 한번은 해야 한다고 봅니다. 시간 나실 때 전화 요망합니다”

“답신 감사합니다. 같은 부산 출신이시고 스펙트럼이 넓은 훌륭한 분이시라 들었습니다. 제가 어떤 분을 돕고 있나 알고 싶고 인사하고 싶었을 뿐입니다. 이창섭 올림”

또 이 위원은 2016년 “편하실 때 국가 현안, 삼성 현안, 나라 경제에 대한 선배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평소에 들어놓아야 기사에 반영할 수 있습니다”라는 문자도 보냈다.

또 모 금융계 인사는 이 위원이 편집국장 직무대행으로 일하던 2015년 7월 장 전 사장에게 “밖에서 삼성을 돕는 분들이 많은데 그 중에 연합뉴스 이창섭 편집국장도 있어요. 기사 방향 잡느라고 자주 통화하는데 진심으로 열심히 하네요”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문자메시지 에는 ‘국민연금 관련 의사결정을 돕기로 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 위원은 박노황 전 연합뉴스 사장이 취임한 직후 편집국장직을 맡았다. 장충기 전 사장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이 알려진 후 당시 언론노조 연합뉴스 지부가 진상조사와 책임을 촉구했으나 회사는 2016년 말 이후 미래전략실장으로 있던 이 전 편집국장을 2017년 6월1일자로 자회사인 연합뉴스TV 경영기획실장으로 발령냈다. 이 전 편집국장은 이홍기 전무, 조복래 상무와 함께 지난해 6월 전국언론노조가 공개한 언론부역자 3차명단에 포함됐다.

한편 미디어오늘은 조 상무와 이 위원에게 ‘장충기 문자’에 대한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지만 닿지 않았다고 전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