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전 대변인, 조국 수석 끌어안고 눈물 펑펑 흘린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JTBC '정치부회의' 캡처
/사진=JTBC '정치부회의' 캡처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사실이 알려지자 “도지사 예비후보로서 모든 선거운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이에 박 전 대변인이 조국 청와대 수석과 함께 눈물을 쏟았던 사연이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박 전 대변인은 지난달 2일 JTBC ‘정치부회의’에 출연해 대변인 사직 소감을 밝히며, 대변인 시절 조 수석과의 일화를 전했다.

박 전 대변인은 조국 수석과 부둥켜안고 펑펑 운 사연에 대해 “너무 바빠서 양복을 갈아입을 시간이 없었다. 초겨울인데 여름 양복을 입고 있으니 조국 수석이 저를 따로 불러서 금일봉을 주셨다. 상관이 주는 건 김영란법에 어긋나지 않으니 겨울 양복을 사입으라고 하셨다. 그때 너무 힘들어서 눈물을 흘렸는데 조 수석이 제가 감동해서 우는 줄 알고 저를 붙잡고 같이 울었다”고 설명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