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으로서는 50점"…안희정 부인 '돌직구' 발언 '재조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널A 인터뷰 캡처
채널A 인터뷰 캡처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정무비서 김지은씨를 성폭행한 사실이 폭로돼 충격을 안긴 가운데 안 지사 부인의 과거 인터뷰가 재조명받고 있다.

안 지사의 부인인 민주원씨는 2017년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경선 당시 채널A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민씨는 "결혼생활을 안희정이랑 둘이 한 것 같지가 않다. 안희정과 노무현 대통령, 그들과 나… "라며 순탄치 않았던 결혼생활을 회상했다.

이어 안 지사에 대해 "정치인으로서는 98점 주지만, 남편과 아버지로서는 50점? 너무 짜나? 그럼 60점?"이라고 말했다.

민씨는 대학생 시절 학생운동을 하다가 안 지사를 만났고 교사로 일하면서 살림과 육아를 도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2005년부터는 상담치료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한편 정무비서 김씨는 지난 5일 '뉴스룸'에 출연해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동안 안 지사에게 4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이날 밤 긴급 최고위원회 소집 후 안 지사를 출당시키고 제명했다.

안 지사는 6일 도지사직 사퇴와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